엔하위키와 미러의 차이점을 도움말에서 알아보세요. 엔하위키와는 다르다! 엔하위키와는!

관세음보살

최종 확인 버전: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은 불교에서 모시는 보살 중 하나다. 관음보살,[1] 관자재보살[2]이라고도 부르며, 범어로는 아발로키테슈바라(अवलोकितेश्वर, Avalokiteśvara)이라 부른다. 신묘장구대다라니에서 언급하는 "바로기제 새바라"가 바로 이의 음역이다. 앞에 기술된 명칭들은 이 범어를 번역한 것이다.[3]

Contents

1 설명
2 관세음보살의 기원
3 관세음보살의 성별
4 대중문화 속의 관세음보살
4.1 서유기
4.2 관세음
4.3 그외
5 트리비아
6 관련 항목

1 설명

관세음보살은 자비로 중생을 구제하고 이끄는 보살로서, 중생의 모든 것을 듣고, 보며 보살피는 의미를 천개의 손과 천개의 눈으로 형상화 하여 천수천안(千手千眼)관자재보살이라 부르기도 한다. 실제로 불상이나 탱화 상에서 1000개의 손을 붙이거나 그리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 25개 정도로 약식화된다. 보통 관세음보살상 뒷편 광배에 천수(千手)를 상징하는 수많은 손이 위치하며, 이 손마다 각각 하나씩의 눈이 존재하여 천개의 눈(千眼)이 구성되고, 중생을 보살피기 위한 여러 가지 도구들이 하나씩 들려져 있는 것으로 형상화되는 경우가 많다. 경주 기림사에 있는 천수천안관세음보살상이 유명하다.

아미타불의 협시보살로 무량수전, 극락(보)전 등에 같이 모셔지지만, 워낙 대중적으로 유명하고 인기있는 보살이기에 관음전, 원통전, 보타전 등에 따로 모시기도 한다. 아예 절 자체가 관음보살을 모시기도 한다. 양양의 낙산사, 남해의 보타암 등이 대표적이다.

『관음삼매경』에 따르면 관세음보살은 석가모니보다 먼저 부처가 된 정법명왕여래로 석가모니 전생의 스승이었는데 중생구제를 위해 스스로 부처에서 보살이 되었다.

대자대비한 마음으로 중생을 보살피는 보살로서 대한민국, 중국, 일본 할 것 없이 깊은 신앙을 받아왔다. 아미타불과 관세음살을 숭배하는 신앙을 정토신앙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는 원효 대사가 퍼트린 경문,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아미타불과 관세음보살에 귀의하나이다.)』로 인해 남다른 인지도를 자랑하며, 일본에서는 『칸논사마(관음 님)』이라 부르며 민중에게 있어서 중요한 신앙이 되었다.
지장보살, 미륵보살과 함께 보살의 위상임에도 단독으로 널리 신앙되었다. 특히 하층민 사이에서 널리 신앙되었는데, 지장이 지옥의 중생을, 미륵이 내세의 중생을 구제해주는 보살이라면 관세음보살은 현세의 고통을 없애주는 보살이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가끔 볼 수 있는 '카논(かのん)'이라는 이름은 관음보살을 뜻하는 '칸논(かんのん)'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앞서 언급한 대로 관음신앙은 현세구복적인 성향이 강해, 일본에서는 주존불인 아미타불과 함께 상인들 사이에서 널리 믿어졌다. 그래서 일본의 유명한 상인 중에 '칸아미(観阿弥)', '세아미(世阿弥)', '온아미(音阿弥)'하는 식으로 관세음과 아미타불의 이름을 조합한 이름을 쓰는 경우도 있었다.

2 관세음보살의 기원

산스크리트 원어(अवलोकितेश्वर, Avalokiteśvara)를 뜯어보면 관세음보살의 기원의 유추가 가능하다. avalokite는 '아래를 내려다 보는'이라는 뜻이고, svara는 '신(神)'을 의미한다. 즉 '(위로부터) 아래를 굽어 살피시는 주님(神)'이라는 뜻이다.[4] 산스크리트 원어에는 보살의 뜻이 없으며 svara는 ishvara에서 파생된 어미인데, 이는 힌두교에서 최고신인 시바에게 붙이는 용어이다.[5] 이상으로 미루어 봤을 때 대승불교의 관세음보살 신앙은 시바에 대한 대응으로 생겨났을 가능성이 크다. 또다른 증거로 관세음보살을 찬양하는 천수경의 신묘장구대다라니에서의 관세음보살은 힌두교의 시바, 비슈누에 대한 묘사와 매우 유사하다.# 다만 일부에서 주장하는 대로 신묘장구대다라니가 힌두교 신을 찬양하는 내용이라는 것은 다소 오버이고 관세음 신앙 자체가 힌두교 신앙에 대한 대응으로 탄생됐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기독교 포교 시 이민족의 여신 숭배사상을 성모 마리아 공경사상으로 치환시킨 것과 유사하다고 보면 될 듯.

시바 신에 대한 대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인도 토착 신앙이 유입되어 불교화 되었다고 볼 수도 있다. 또한 동아시아의 관세음 신앙은 여기에 도교 신앙까지 유입되었다. 본래 도교에 관음신앙이 있었는데 아발로키테슈바라가 중국으로 가면서 관음신앙과 합쳐져서 현재의 관세음보살 신앙이 된 것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그 와중에 성별도 여성화되었고.

3 관세음보살의 성별

관세음보살의 원래 성별이 무엇인지는 학계에서 아직 논란이 있다고 한다. 실제 초기 인도 대승불교의 조각이나 인도 불교를 직접적으로 받아들인 티베트 불교에서는 남성으로 묘사하고 있지만, 일단 기원적으로는 관음보살 자체가 이란의 아나히타라는 풍요의 여신이 인도에 들어오면서 불교화[6]한 것이라고 한다.[7] 또한 고대 중국의 신앙에서 자비의 신은 여성이었기 때문에, 불교가 중국에 들어가면서 여성 관음보살이 쉽게 받아들여질 수 있었다. 일단 우리나라나 중국 및 일본은 관음상 등이 여성으로 표현된 경우가 많다. 실제 관세음보살과 관련된 민중 설화(오세암 설화 등)에서는 관세음보살이 중생을 보살피는 자애로운 어머니의 이미지로 표현되는 등을 예로 들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 불교의 여신도를 '보살'이라 부르는 것도 관세음보살에서 영향받은 것이다.

중국에 전해져 내려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가섭불[8] 시대의 홍림이란 나라의 3번째 공주였다고 하며, 19세때 부모의 반대를 꺾고 출가를 해서, 다른 이들에게 불법을 전파하고, 한번 죽었다가 살아나는 등 온갖 고생을 하지만 자애로운 마음으로 병에 걸려 죽어가는 아버지를 살려내고 불교를 국교화 시킨 뒤[9] 열반에 들었다고 한다.

일본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도쿠가와 이에야스에 의한 종교 탄압을 피해 신앙을 지키던 가톨릭 신자들이 성모 마리아상을 관음상처럼 꾸며 주위의 감시를 피했다.

4 대중문화 속의 관세음보살

4.1 서유기

고전소설서유기》에서 석가모니의 바람에 따라 당나라로 경 가지러 갈 사람을 물색하러 나섰기에 실질적으로 서유기 스토리의 스타트를 끊은 사람. 그 과정에서 사오정, 저팔계, 백마, 손오공을 만나 경 가지러 가는 사람의 제자가 될 것을 권유했다. 삼장법사 또한 관세음보살의 강론에 의해 경 가지러 갈 마음을 먹게 되었기 때문에 삼장법사의 스승이자 손오공 삼형제와 용마의 스승이기도 한 셈. 이 점때문에 삼장법사와 손오공 삼형제 및 용마는 관세음보살의 말이라면 각별하게 받는다. 그리고 삼장법사에게 긴고아와 긴고주를 전수해 손오공을 통제할 수 있도록 도왔다.

남해의 보타락가산에 거주하며 이후에도 손오공 일행의 가장 가까운 조력자로서 등장하며, 삼장에게 홀대받은 손오공이 툭하면 투정 부리러 찾아가기도 한다. 소유한 아티팩트는 정병으로 물과 식물 관련에 강하다.

4.2 관세음

홍콩 만화가손위군은 관세음보살의 출가기를 소재로 하여 장편만화 《관세음》을 그리기도 하였다.

5 트리비아

  • 일본의 광학기기(카메라 등) 제조업체 CANON의 사명은 관음보살의 관음(Kwanon)에서 유래했다.

6 관련 항목

----
  • [1] 당 태종 시절 황제의 이름과 겹치는 세(世) 자를 쓰지 않은 데서 비롯한 표기다.
  • [2] 현장이 반야심경을 번역할 때 이 이름을 사용했다. '관세음보살'은 현장이 번역하기 전에 불경을 번역했던 구마라즙이 만든 번역.
  • [3] 단 보살은 음역 맞다.
  • [4] 구마라습의 '관세음'보다는 현장의 '관자재(觀自在)'라는 번역이 원 뜻에 더 부합된다.
  • [5] 시바를 불교에서는 대자재천(大自在天)이라고 한다.
  • [6] 불교는 원래 힌두교 등 다른 종교의 신을 두루뭉술하게 죄다 포용해서 '천'이니 '보살'이니 이름을 바꿔서 흡수한 사례가 많다.
  • [7] 아나히타 기원설은 일본의 모 불교학자가 주장한 것인데 위의 기원 항목에서 보듯이 아나히타보다는 시바신(Ishvara)이 불교식으로 변형되었다는 것이 더 유력한 학설이다. 아나히타 기원설의 근거로 감로수 병을 든 여성형 관세음보살상이나 그림을 드는데 위에도 있듯 인도나 티베트 쪽에는 물병 든 여성형 관세음은 없고 주로 남성형의 천수관음 상이나 그림이 많다. 인도 신화에서 시바신이 바로 천 개의 팔을 가진 존재이다.
  • [8] 석가모니의 제자 가섭이 아니라 이름만 비슷한 다른 인물이다. 석가모니불보다 까마득히 앞선 시대에 출현해 사부대중을 계도한 부처라고 한다.
  • [9] 상기되어 있듯 가섭불은 석가모니보다 앞선 시대의 인물이다. 즉 불교는 아직 만들어지지도 않았다. 이건 마치 유대교와 예수의 관계를 보는 듯한...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