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파민

Contents

1. 개요
2. 운동 신경 조절
3. 감정 조절
4. 방출과 재흡수


1. 개요

도파민 (Dopamine)
화학식 C8H11NO2

도파민(영어 : Dopamine)은 중추신경계에 존재하는 신경전달물질로서, 아드레날린, 노르에피네프린전구체이기도 하다. [1]

신경신호전달 뿐만 아니라, 의욕, 행복, 기억, 인지, 운동 조절 등 뇌에 다방면으로 관여한다. 뇌에 도파민이 너무 과도하거나 부족하면 ADHD, 정신분열증, 치매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특별한 원인 없이 도파민 수치가 정상인보다 떨어져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는 질환이 ADHD이며, 도파민을 생성하는 세포가 파괴되어 지적 능력이 떨어지고 몸동작이 느려지는 질환이 파킨슨병, 반대로 도파민이 너무 많아서 사람이 미쳐버리는 게 정신분열증이다.

프로락틴의 분비를 억제시키기도 한다.

2. 운동 신경 조절

운동신경을 자극시키거나 억제시킬 때 사용되며, 인간이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조절해준다. 이게 부족해지면 파킨슨병처럼 온몸이 떨리고 움직임이 눈에 띄게 둔해지는 일이 벌어지며, 움직임에 안정성이 떨어진다. 자세한 건 파킨슨병 참고.

3. 감정 조절

사실 위 항목보다 이 부분이 중요한데, 도파민은 인간을 흥분시켜 인간이 살아갈 의욕과 흥미를 부여하는 호르몬 중 하나이다. 이쪽에서 도파민이 결핍되면 무엇을 해도 금방 질리고 쉽게 귀찮아지며, 모든 일에 쉽게 흥미를 느끼지 못하게 된다.

인간이 무언가를 하겠다고 결심하거나 하고 싶다는 의욕을 느끼게 해주는 게 이 도파민이며, 인간이 일을 해내어 얻는 성취감이나 도취감 또한 도파민이 없다면 세상에 존재하지 않을 감정이다. 위키니트질을 하며 글을 완성시켰을 때 느껴지는 성취감은 이 도파민의 분비로 인해 경험할 수 있으며, 도파민이 없으면 성취감 따윈 없다.

도파민은 이러한 의욕을 샘솟게 해주는 호르몬이기 때문에, 분비되면 될수록 쾌락을 느끼며, 어떤 의미로 버프를 받아서 학습 속도, 정확도, 인내, 끈기, 작업 속도 등 한마디로 치트를 쓴 것 같이 모든 두뇌 활동이 증가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뇌에 도파민의 농도를 높일 수 있을까? 궁금해 할 수 있는데, 이는 간단하다.

흔히 마시는 커피에도 카페인이라는 도파민의 분비를 촉진해주는 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에 정도는 약하지만 각성 효과와 기분이 고양되는 효과가 나타난다.

극단적으로 도파민 분비를 1800배로 촉진시켜주는 메스암페타민(히로뽕)을 투여하면, 흔히 다행감(euphoria)이라고 불리는 극도의 행복과, 각성효과로 며칠을 자지 않고 일해도 모든 일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있는 슈퍼맨으로 변신하며, 기분 뿐만 아니라 작업 능력까지 향상된다.[2]

그러나, 과도하면 평형상태로 돌아가려고 하는 자연의 섭리가 다 그렇듯 우리 뇌도 도파민이 지나치게 많을 경우 도파민 수용체가 줄어(down-regulation) 스스로 도파민에 대한 감수성을 낮추게 된다. 물론 전두연합령과 같은 예외적인 신경계는 이 수용체가 없어서 줄어들지가 않는다. 따라서 유리가 증가하여도 억제는 일어나지 않고 정보는 계속 한 방향으로만 흐르게 된다. 이러한 예외가 아닌 경우는 흔히 말하는 '내성'이 생긴 것이 된다.
이는 도파민에 대한 반응이 줄어, 약물의 효과 뿐만아니라 일상 생활에서의 행복조차 무미건조하게 만들어 더욱 더 약물을 갈망하게 만드는 악순환, 정신적인 '의존성'의 고리를 만든다. 중증도 코카인 남용의 경우, 도파민 수용기 약 20%를 상실한다고 알려져 있다. 영구적인 손실은 아니지만 코카인 사용을 중단한 이후 6개월까지도 지속적인 손실이 발견된다고 한다. 그러니 히로뽕 빨고 공부할까? 하는 생각은 하지말자.

그리고 도파민이 너무 과다하게 분비될 경우, 강박증상, 정신착란, 과대망상 등 쓸데없는 일까지 과도하게 몰입하게 되며, 무언가를 하지 않으면 너무나도 답답하기 때문에 칫솔로 온 집안을 청소한다거나, 책에있는 글자수를 전부 세본다거나, 자기 이를 계속 갈아서 잇몸끔살 수준으로 혹사시켜 망치는 등 각종 이상증상이 일어난다.[3]

4. 방출과 재흡수

뇌에서 분비된 도파민은 뉴런과 합성된 후 세포 속에 충전되어 활동전위를 자극한 뒤 다시 방출된다. 이후 도파민은 분해되어 재흡수되고, 나중에 필요할 때 재활용된다.

이 재흡수과정을 막는 마약이 코카인이다. 코카인은 경쟁적으로 도파민의 분해와 재흡수를 막아 그대로 남아있게 만들며, 뉴런과 다시 합성되어 계속해서 세포 속에 도파민을 충전시켜준다. 이 과정이 반복되면 반복될수록 더욱더 강렬한 쾌락을 느끼게 된다.

메스암페타민은 1800배로 도파민을 뻥튀기시켜주는 데다가 재흡수까지 막아버린다. 코카인 따위 쓰레기같이 보이는 무서운 뽕빨

ADHD 치료에 쓰이는 메칠페니데이트암페타민 계통 약물(암페타민, 덱스트로암페타민) 역시 코카인과 작용기전이 비슷하다. 코카인보다는 효과도 낮고 중독성도 적은 편이지만 오용되는 사례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
  • [1] 아주 쉽게 설명하면, 아드레날린, 노르에피네프린의 전단계
  • [2] 기분의 고양 뿐만 아니라 실제의 일부 신체능력의 향상을 가져오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운동선수들의 각성제 사용 여부를 도핑테스트에서 검사한다고 볼 수 있다.
  • [3] 이런 이를 메스마우스라고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