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틴 루터 킹

< 1963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
time_1963.jpg
[JPG image (38.02 KB)]
1962 - 요한 23세 마틴 루터 킹 1964 - 린든 B. 존슨

< 1964년 노벨평화상 수상자 >
1963 - 국제적십자사 마틴 루터 킹 1965 - 국제연합아동기금


Martin Luther King Jr.(마틴 루터 킹 주니어)
1929년 1월 15일 ~ 1968년 4월 4일
검은 천사

미국의 비폭력 흑인 인권 운동가. 개신교 침례회목사 통칭 킹 목사.

Contents

1. 전반적인 생애
1.1.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1.2. 나는 산 꼭대기에서 약속의 땅을 보았습니다
1.3. 무덤과 추모 조형물
2. 이야깃거리

1. 전반적인 생애

미국에서 흑인으로 태어났지만, 나름대로 유복한 집안에서 자란 인물이다.[1] 아버지 마틴 루터 킹 시니어(Martin Luther King Sr.)가 목사였고 가족들 역시 개신교였기 때문에 킹 역시 개신교를 믿게 되었다. 이후 변호사가 되고 싶다고 하여 아버지와 의견 충돌을 빚었지만, 결국 목사가 되기로 결심하여 모어하우스 칼리지와 크로저 신학대학에서 학사학위를 마치고, 보스턴 대학 (BU)에서 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목사안수를 받은 교파는 침례회이다. 이 때 대학에서 평생의 동반자이자 인권운동을 함께 한 코레타 스콧(Coretta Scott)과 결혼하게 된다.

대학을 다니면서 받은 차별[2][3] 등으로 인해 목사가 된 이후 흑인들을 위한 인권운동을 시작했으며, 앨라배마에서 버스 안에서 로자 파크스라는 흑인 여성이 백인 남성을 위해 자리를 비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되자 몽고메리 버스 보이콧 운동을 전개, 5만명이 넘는 알라바마의 흑인들이 버스를 타지 않고 두 다리를 이용해 움직이며, 차가 있는 흑인들은 카풀을 시작하게 했다. 1년간에 걸친 운동 끝에 결국 로자 파크스는 풀려나고, 흑인이 버스에서 백인에게 자리를 비키지 않으면 체포되는 것은 위헌이라는 연방대법원의 판결을 얻어낸다.

그 이후로도 계속되는 인권운동을 전개하였으며 흑인이 백인과 동등한 시민권을 얻기 위한 운동을 펼쳐왔다. 그 결과 1964년 노벨평화상을 수상했으며, 일부 과격파 흑인들을 어르고 달래서 비폭력 운동을 펼쳐왔다. 1965년 이후엔 과격 운동가인 말콤 X를 만나며 과격파 운동가들과의 연대를 꾀하였으나, 1968년 4월 4일, 과격파 백인단체의 인물 제임스 얼 레이에게 암살당했다. 그리고 당연히 음모론이 발생했고, 미국 전역에서 흑인들의 폭동이 일어났다.

1.1.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그는 지금까지도 수많은 흑인들의 우상으로 남아있으며, 그가 한 수많은 연설 가운데 1963년 8월 28일 워싱턴 행진 때 링컨 기념관 앞에서 한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I have a dream)로 시작되는 연설은 지금까지도 인구에 회자되는 역사적인 명연설로 남았다.

본래 이 날을 위해 따로 준비한 원고가 있었지만, 수많은 인파를 보자 마음이 바뀌어 평소 그가 즐겨 하던 연설을 했다고 한다. 내용은 항목 참조.

그가 암살당한 후 미국 정부는 1월 셋째주 월요일을 마틴 루터 킹의 날로 지정, 국경일로 만들었다. 월요일 수업이 많은 대학생들에게는 마른 하늘의 단비같은 휴일[4]. 뭐 지금 살아있었어도 80대이니 충분히 왕성히 활동을 했을 인물이다.
여담인데, 이 연설에서는 니그로(negro)가 흑인종을 나타내는 언어로써 쓰인다. 최소 1960년대에는 니그로가 아직 멸시적 의미보다는 오히려 학술적이고 높여부르는 공식적인 표현이었다는 근거가 된다.

1.2. 나는 산 꼭대기에서 약속의 땅을 보았습니다

그가 암살당한 장소인 테네시주 멤피스의 로레인 모텔(Lorraine Motel)은 현재 민권 박물관(Civil Rights Museum)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곳에서 암살당하기 전날 저녁인 1968년 4월 3일에 그는 이곳 발코니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짤막한 연설을 했는데 그것이 마지막이 되고 말았다. 자신의 최후를 예감했는지 그는 이 연설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지금 인류 역사상 가장 어려운 문제를 반드시 풀어야 할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우리 모두의 생존을 위해서는 그 문제를 반드시 풀어야만 합니다.

오늘 저녁 우리는 좀 더 단단한 각오로 굳세게 일어서도록 합시다.
좀더 확고한 신념을 갖고 힘차게 전진하도록 합시다.

우리의 조국이 본연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힘찬 행진을 시작하도록 합시다.
우리에게는 조국을 좀더 살기 좋은 나라로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주어져 있습니다.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저는 전혀 알 수가 없습니다.
어쩌면 우리 앞에는 무섭고 어려운 날들이 기다리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저에게는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습니다.
저는 높은 산 꼭대기에 올라 '약속의 땅'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오래 오래 행복하게 사는 것이 모든 사람의 염원일 것입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그런 염원이 없습니다.
저는 오로지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자 할 뿐입니다.
하나님은 저를 높은 산 꼭대기로 데려가셨습니다.
거기서 저는 굽어보았습니다.
'약속의 땅'이 제 눈 앞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제가 여러분과 함께 그 땅에 들어가지 못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여러분은 오늘 저녁 분명히 알아두셔야 합니다.
여러분 모두가 하나님의 백성으로서
저 '약속의 땅'에 들어가게 될 날이 반드시 오고야 말리라는 것을.

오늘 저녁 저는 대단히 행복합니다.
저에게는 아무런 걱정도 없습니다.
저는 그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저의 눈은 오로지 다시 이 땅을 찾아오시는 주님의 영광을 바라볼 따름입니다.




1.3. 무덤과 추모 조형물


킹 목사의 무덤 곁에는 2006년 1월 30일에 타계한 부인 코레타 스콧 킹 여사가 안장되었다. 그의 석관에는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의 마지막 문장 "드디어 자유가, 드디어 자유가! 전능하신 주님 감사합니다, 우리 마침내 자유로워졌나이다!"의 끝을 조금 바꾼 "마침내 제가 자유로워졌나이다!" 가, 부인의 석관에는 고린도전서 13장 13절 "그러므로 이제 믿음과 희망과 사랑 이 세 가지는 계속됩니다.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가 묘비명으로 새겨졌다.


2011년 8월 22일 킹 목사 추모 조형물이 워싱턴 D.C.의 내셔널 몰에서 일반에 공개되었고, 개장식에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제시 잭슨 목사를 비롯한 미국의 주요 흑인 명사들이 참석했다. 그런데 조형물의 시안이 공개되었을 때는 조각상의 자세가 너무 위압적이라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으며, 조각에 착수했을 때는 흑인을 하얀 돌로 조각하는 게 타당한지를 놓고 일부가 갑론을박을 벌이기도 했다.

2. 이야깃거리

  • 가끔 마르틴 루터넬슨 만델라랑 착각하는 분들도 보인다.
  • 농구계의 그 분은 토크쇼 진행자 제이 레노와의 인터뷰 도중 '한 번 만나보고 싶은 과거의 인물'로 킹 목사를 꼽았다. 그리고 사인도 요청하겠다고 밝힘
  • 정치적으로는 미국정부와 충돌이 심했는데, 일단 FBI에서 킹과 미국 공산당 내의 연계활동에 대해 특히 경계했다. 이유는 저명한 뉴욕 변호사이자 킹 목사의 조언자였던 스탠리 리바이슨(Stanley Levison)이 미국 공산당과 연계과 되어있던다는 것과 킹 목사의 다른 동지였던 헌터 피츠 오델(Hunter Pitts O'Dell) 이 미국 공산당의 반미활동협회(House Un-American Activities Committees)에 충성을 맹세한 것에 대해 연관이 되어 있다며 협의가 있었다. 하지만 1979년, FBI는 증거불충분으로 킹 목사와 반미활동협회간의 연계가 없다는 것을 인정했다. 킹 목사도 공산당과의 협의를 부인했지만 당시 FBI 의장이었던 후버는 루터 킹 목사의 부인을 믿지 않았고 킹 목사도 이에 반발해 후버를 비난했다고 한다. 킹 목사의 사생활까지 테이프와 녹음으로 감시하기 까지 했다고.

    거기다 베트남 전쟁 때 반전운동을 벌여 당시 대통령 린든 B. 존슨에게도 위선적인 설교사라고 비난을 들어야 했다(하지만 베트남 전쟁은 결국 미국의 재정난 크리와 자존심 시망 효과를 가져왔다).
  • 다만 킹 목사도 인간인지라 약점은 있었다. FBI에서 킹 목사의 약점을 캐내다가[5] 성적 간음에 관한 혐의를 발견했다. 이에 관해서는 킹 목사의 친구였던 랠프 애버내시(Ralph Abernathy)는 그의 자서전에서 킹 목사가 여자에 약하다고 했지만 후에 이것이 외설적인 것 보다는 감정적인 것에서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킹 목사 의 인생을 저술했던 데이비드 개로(David Garrow)는 킹이 매일 만나는 여자들의 관해서 이야기하면서 간음에 대한 사실을 말 한 적이 있었다.

    FBI는 이것을 꼬투리로 잡아 킹 목사가 지금 하는 인권운동을 멈추지 않으면 자신들이 알아낸 킹 목사의 비밀을 온 사방에 알리겠다며 익명의 협박 편지까지 보냈다. 마치 넌 이제 끝났어 라고 윽박지르는 듯한 내용인데 그 때문에 자살까지 생각했지만 결국 굴복하지 않았다. 그래서 FBI는 이것을 신문기자들에게 폭로하려고 했지만 신문기자들이 거부했고, 결국 극비에 붙이고 National Archives에 2027년까지 보관해 두기로 했다. 그러니까 2027년 뒤에 진실이..[6]

    당연히 킹 목사의 암살에 FBI가 개입된 것은 아닌지 하는 의혹도 있고 미드에서 이전부터 정부의 일에 개입한 비밀요원을 소개할 때 대부분 킹 목사 암살의 진범임을 강조한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X 파일의 담배 피우는 남자.
  • 1990년 시어도어 파파스라는 연구자가 킹이 자신이 가르친 학생의 논문을 표절하여 박사논문 3분의 1 이상을 베꼈다는 사실[7]을 발견했다. 즉 그의 유명한 인권 연설과 논문 다수는 상당 부분 표절한 것이며,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라는 연설의 감동적인 결말 부분 역시 아치볼드 케어리라는 흑인 목사가 1950년대에 한 연설을 그대로 베낀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흑인 친구나 아는 사람 앞에서 "킹 목사 이런 사람이었대요. 나쁜 놈 아니에요?" 라는 말은 하지 말자(...). 당장 말싸움에서는 이길 지 몰라도 인간 관계가 막장이 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일련의 행위가 잘못된 행위라는 것은 확실하지만, 잘못은 잘못이고, 킹 목사의 공은 공이다. 그 두가지는 따로 생각해야지 잘못을 했으니 킹 목사가 사회에 헌신하고 인종차별 철폐를 위해 세운 공들을 모조리 깎아내리고 그냥 나쁜 놈이라고 하거나, 반대로 잘한게 있으니 잘못한 것도 없던 일로 하자! 따위의 말은 헛소리에 불과하다. [8] 즉 공은 공, 과는 과라는 이야기다.
  • 정리하자면 킹 목사도 인간이기에 잘못된 행동을 했지만 그의 공적 모두를 깎아내리는 건 말그대로 어그로다. 킹 목사는 흑인들의 인권과 인종차별 철폐라는 인류애적 가치를 위해 헌신한 인물이었으며 모든 흑인들의 영웅이었다. 인도인에게 간디가 지금의 인도를 있게 한 인물인 것 처럼 킹 목사 역시 흑인들에게 차별없는 사회를 위해 헌신하다 간 흑인 인권 운동의 아이콘이다. 그의 잘못된 행동은 비판받아야 하겠지만 그가 남긴 업적과 인종차별 철페 및 인종간 평등에 대한 교훈은 결코 폄하될수 없는 숭고한 것이며 그는 미개한 취급을 받던 흑인들의 인권이 보장되는 사회를 위해 노력하다 삶을 마감한 위인이었다. 그의 잘못된 행적 몇가지로 그의 모든 철학과 공로를 깎아내리는 것은 결코 옳지 않은 일이며 모든 인종의 평등에 관한 그의 교훈은 오늘날 모든 사람들이 소중히 간직하고 배워야할 중요한 가치다.
  • 트레키들이라면 매우 감사해야 할 점이 있는 분이기도 한다. 한창 인종차별성차별 논란이 극에 달한 60년대와 70년대에 흑인 여성 캐릭터인 우후라가 함교내 지휘권 4위인 고위직이란 걸 안 좋아했던 NBC의 높으신 분들이 진 로덴베리 보고 우후라 캐릭터를 없애라고 압력을 넣고 실제로 우후라의 비중은 거의 없어지기 까지 했었다. 이에 우후라 역의 배우 니셸 니컬스는 낙담하고 사표까지 썼었는데, 어디서 소문이 흘렀는지 한 팬이 만나자고 요청을 했었다. 근데 알고보니 이게 마틴 루서 킹! 스타 트렉이 사람들에게 인종 차별을 극복할 힘을 주고 당신이 분한 캐릭터야 말로 자신이 주장하는 바이니 절대로 역할을 그만두면 안된다고 설득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후 우후라 비중이 늘어나는건 물론, 스타트렉은 여러 사회 문제를 은유를 통해 비평하는 단순한 SF쇼 이상의 매체로 자라났다.
  • 창작물 쪽에서는 조지 워싱턴의 항복으로 미국 독립전쟁이 잘 끝나고 탄생한 영국령 북미연방을 그린 해리 터틀도브의 두명의 조지에서 1987년 현재 북미연방의 지도자로 나온다(...)[9] 1. "정직한" 사업가 리처드 닉슨을 암살하고(...) 2. 조지 워싱턴의 항복을 그린 두 명의 조지라는 그림을 훔친 백인우월 분리주의자 모임인 자유의 아들들은 최종적으로 그를 암살하려는 듯.
  • X-Men의 캐릭터 프로페서X는 마틴 루서 킹에서 모티브를 따왔다고 한다. 공존을 중시하는 온건파라는 점이 그런듯. 참고로 매그니토맬컴 엑스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과격한 급진주의자라는 점이 그것인듯.
추가바람.

----
  • [1] 어렸을 적의 일화로, 킹이 옆집의 백인 쌍둥이 형제와 놀려고 했는데 그 형제의 어머니가 "넌 검둥이니까 검둥이들하고 놀아!"라고 했다. 킹이 울며 집으로 돌아오자 어머니 앨버타 윌리엄스 킹(Alberta Williams King)이 어린 킹을 달래면서 왜 흑인이 차별받는가, 인종차별이 정당한 것인가를 알려줬다고 한다.
  • [2] 당시 미국 어디에나 그랬겠지만, 킹 목사의 고향은 텍사스, 앨라배마와 함께 지금까지도 인종 차별에선 1, 2위를 다투는(?) 조지아 주였다.
  • [3] 킹이 대학생 시절에 친구들과 식당에서 식사를 했었다. 그런데 백인 식당 주인이 "흑인 새끼들한텐 음식 안 팔아!"라며 총을 쏘며(!) 난동을 피웠고, 경찰이 도착했지만 백인 손님들은 전부 침묵했다. 이에 백인 대학생들이 증언을 하기로 했지만, KKK 등 백인 우익/과격단체들이 압력을 넣는 바람에 증언을 취소했다고.
  • [4] 많은 수업이 주로 월요일 수업을 기준으로 한 주의 커리큘럼이 돌아가기 때문에 월요일을 쉬면 그 주의 모든 수업이 영향을 받는다
  • [5] 관련 흑역사를 다룬 작품에는 항상 나오는 이야기, SBS에서 더빙 방연한 후버 관련 전기 영화에서는 후버와 부하들의 대사로 킹 목사의 신음소리 언급이 나온다. KBS에서 방영한 '대통령을 만드는 사람들'이라는 에로 외화에서 느글느글한 원로 FBI 요원이 자기가 회의를 느꼈을 때가 킹 목사 침실에 도청장치를 설치했을 때라고 할 정도니
  • [6] 참고로 이 시기에 케네디를 비롯한 높으신 분들에 대한 치부들은 대부분 2027년을 한도로 해서 아카이브에 넣었다.
  • [7] 심지어 그 학생이 실수한 부분까지도 그대로 베꼈다
  • [8] 어떤 의미로는 저런 말들이 나올 정도로 관심도 많고 지명도도 높으며 학술적으로 연구도 많이 된 인물이라는 소리일지도.
  • [9] 영국이 미국보다 흑인 해방이 먼저 일어났기 때문에 이쪽 세계에서는 영국이 의외로 흑인에게 관대하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