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적

Contents

1. 고기류 등을 길쭉하고 얇게 썰어 양념하여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꼬치요리
2. 에서 거주, 혹은 생활 혹은 직업활동을 하는 도적 무리
2.1. 매체에서의 산적

1. 고기류 등을 길쭉하고 얇게 썰어 양념하여 꼬챙이에 꿰어서 구운 꼬치요리


다양한 재료를 사용해서 석쇠, 오븐, 연탄, 가스불 등에 다양하게 구워 먹는다.

고기와 같이 버섯, 김치, 오징어 등을 같이 끼워서 구워먹어도 맛있다.

특히나 명절에 자주 먹을 기회가 생기고, 평소에는 꼬치에 꿰는 귀차니즘 때문에 많이 먹지 못할…수도 있다. 요즘 명절용 산적은 대부분 , 게맛살과 야채를 꽂아서 계란에 묻힌후 부친 것인데, 고기로 하면 맛내기도 힘들고 손도 많이 가서 햄과 게맛살이 도입된 후 간단하게 만들기 위해 만들어진 레시피로 생각된다. 그런데 이건 사실 지짐누름적에 가까운 음식이다. 산적이라고 부를 수 있는 음식은 "재료를 양념하여 꼬챙이에 꿴 뒤 그대로 구워낸 음식"으로 정의한다. 일단은 대개 명절용으로 쓰는 산적들 대부분이 날 재료를 그대로 꼬챙이에 꿰어 구워내니 산적이 맞다.[1][2]] 하지만 밀가루와 계란물 입혀 지지는 방식은 지짐누름적에서 재료를 다시 한번 익힐 때 쓰는 기법이다.[3] 인천에서는 단무지를 넣고 지지기도 한다,

누름적과 산적의 차이는 재료를 익히고 꿰냐 안 익히고 꿰냐의 차이인데 먹는 사람은 별거 아닌 것처럼 느껴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엄연히 이 두 음식은 다른 음식이며 한식을 배울 때에도 이 두 음식은 기원도 다른 음식으로 배운다.[4]

단, 주의할 것은 순 식탁에 올리면 재료는 반찬들인 주제에 양은 별로로 보이고 배도 조금밖에 안부르기에 금방 많이 먹게되고 이는 살로 가게 된다는 점이다.

일상에서 산적에 정의에 제대로 부합하는 음식은 길거리에서도 흔히 접할 수 있다. 닭꼬치를 위시로 하여 양념을 진하게 바른 각종 꼬치구이들이 바로 산적에 포함된다.

상기 서술한 형태가 아닌 소 엉덩이살, 돼지 목심을 양념에 재워서 굽는 방식의 것도 있다. 제사용 산적을 만들 때 쓰이는데, 제법 흔한 형태인지 대형 마트가서 산적용 고기 달라고 하면 목심을 두껍게 잘라 타공[5] 해 주는 곳이 대부분이다.춘천시의 경우 시내에 존재하는 모든 대형마트, 정육코너가 딸린 슈퍼마켓, 정육점 등등에서 산적용 고기 달라고 하면 전부 이렇게 해준다. 이 경우 위의 산적은 '꽂이'라고 하여 따로 분류한다.

2. 에서 거주, 혹은 생활 혹은 직업활동을 하는 도적 무리

말 그대로 산을 거점으로 도적질을 하는 도적을 총칭하는 것이다. 주로 산악지대가 많은 곳에서 발생하며, 보통은 고갯길같은 교통의 요지를 점거하고 통행인을 털어먹는 것에서 시작하며, 규모가 커지면 산간마을을 습격해서 점령하며, 더 커지면 평야지대의 마을이나 성을 공격하는 수준까지 올라가게 된다.

그리고, 거점을 산에 두기 때문에 보통 산채라고 불리는 도적의 거점을 만드는 경우가 흔하며, 산에서 주로 활동한다는 특성상 산악지대의 민간인이 산적이 되는 경우등을 빼면 다른 곳에서 도적질을 하다가 인원과 물자, 자금이 늘고, 안정적인 본거지가 필요하며, 산이라는 특성상 거주하기 힘들다는 것을 이겨낼 수 있는 수준이 되면 산적이 되는 경우가 흔하다. 그래서 산적이면 이미 초심자 도적이라고 보긴 어렵다.

여기에 더해서 산적이라고 해서 꼭 산이나 그 근처만 활동하는 것이 아니다. 도적의 특성상 도적질을 할 수 있다면 어디나 가는 것이 도적인지라, 배를 확보하고 배를 운영할 능력이 되면 해적도 겸업하며, 말을 대량으로 입수하고 유지할 수 있다면 마적을 겸업하기도 한다. 바이킹같은 경우는 해적 + 산적인 경우라고 보면 된다.

한국의 경우에는 산악지대가 많고, 해적은 왜구처럼 주로 타국인이 핵심세력인 집단이 주로 습격했으므로 도적 하면 산적이라는 인상을 주로 받는다. 물론 21세기의 시점에서는 한국정부의 치안력이 크게 상승했으므로 한국내에서는 산적은 거의 소멸한 상태다.

마지막으로 도적항목에서 상세하게 설명했지만 산적은 엄연한 범죄행위이며, 국가와 지역민에게 심각한 해악을 끼치는 행위이니 절대로 하지 말자.

2.1. 매체에서의 산적

무협소설에서는 주로 철퇴, 도끼, 몽둥이등을 쓴다.

해적과 마찬가지로, 이발을 할 기회가 없어 수염이 북슬북슬하고, 산발인데. 이 경우 두건을 둘러 을 찌르지 않게끔 한다. 주로 입는 은 짐승가죽을 대충 무두질 한 것. 대장은 반드시라고 할 정도로 호랑이 가죽. 사냥솜씨가 좋은 모양. 때때로 행인들에게서 빼앗은 옷을 입고다니기도 한다. 옷이야 어쨌건 공통점이라면 산적은 항상 일자무식에 건방지게 구는건 둘째가라면 서럽게 군다.

일반적인 패턴으로는 머릿수 적은 주인공 파티를 노리고 덤벼들지만 간혹 정규군과 맞짱을 뜨는 방식으로 등장하기도 한다(이럴 경우는 정규군이 무능하고 부패해서 싸울 능력조차 없어서 그런 것일수도 있고, 아니면 산적이 쪽수가 많아서 그런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어찌됐든 나왔다 하면 보통 주인공의 강함을 보여주기 위해 순식간에 끔살당하는, 전투력 측정기도 되지 못하는 역을 도맡아 한다(슬레이어즈). 도대체 이 실력으로 어떻게 산적질을 했나 싶을 정도다.[6] 해적바다에 있으니 이보다는 처지가 나을...려나? 하지만 그전에 주인공이 바다에 잘 가지를 않으니….하지만 오벨릭스가 출동하면 어떨까?
물론 가끔가다 주인공이 산적이면 얄짤없이 주인공 보정을 받는다. 특히 히그마 양산박

유명한 인물들로는 임꺽정, 홍길동, 장길산, 서브컬쳐의 인물로는 산적왕히그마, 양산박 등이 있다.

1980년대 MBC에서 방영한 이정길, 임현식 주연의 암행어사에서는 보통 잡몹으로 나오는 산적들이 한 에피소드에서 암행어사와 정규군과 역졸들을 바르는 최종보스로 나온 적이 있었다. 오프닝 장면에서 혼인행렬을 썰어버리고 신부에게 칼을 들이대고 다음 장면이 소리로만 여자의 비명이 들리는데 무슨 일을 당했는지 더 이상의 설명이 必要韓紙?
----
  • [1] 그런데 요새는 귀차니즘으로 인해 꼬챙이 안 꽂고 그냥 피자 토핑하듯이 재료를 놔버리는 집도 있다.
  • [2] 고기와 대파만 사용하기도 하고, 무와 당근을 같이 꿰기도 한다. 후자인 경우는 무와 당근을 미리 찐 뒤에 꼬치를 꿰기기도 한다. 이 페이지 상단에 걸린 조리예처럼 하는 집은 거의 없을 것이다. 저건 그냥 술안주 꼬치처럼 생긴 것이고, 제사상에 올릴 때는 전체적으로 넙적해야 하므로 고기든 파든 길게 썬다
  • [3] 아래서 서술할 고기적은 집에 따라 석쇠에 굽기도 하지만, 꼬치산적 종류는 전과 같은 번철(팬)에 굽는다. 즉, 술집 안주나 케밥용하고는 다르다.
  • [4] 누름적은 원래 누르미라는 재료를 익힌 뒤에 걸쭉한 즙을 끼얹어 먹는 음식에서 유래한다.
  • [5] 육질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프레스 기계 같은 것으로 고기에 구멍을 뚫는 처리를 거친다.
  • [6] 근데 애초에 싸움질 실력이 좋으면 합법적으로 약탈을 할 수 있는 용병을 하지 뭐하러 힘들게 산에서 산적질을 하겠는가도 싶고...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