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위키와 미러의 차이점을 도움말에서 알아보세요. 엔하위키와는 다르다! 엔하위키와는!

안수기도

최종 확인 버전:

按手. 목사나 신부 등이 기도를 받는 사람의 머리 위에 손을 얹고 기도하는 일. 꼭 성직자가 아니라도 할 수 있다. 본디 의미는 성령이 (기도받는) 사람에게 내려오기를 간구하는 것. 그래서 목사가 될 때나 천주교에서 성직자들이 서품받을 때 꼭 안수를 받는다.

Contents

1 일반적인 설명
1.1 개신교
1.2 천주교
1.3 사이비 종교
2 악용의 소지

1 일반적인 설명

1.1 개신교

기본적으로 세례를 받을 때 안수기도를 받는다. 또한 집사권사[1] 등의 직책을 받는 사람들에게 안수기도를 한다. 단 입교식은 세례받은 이후에 하는 것이라서 그런지 따로 안수하지는 않는다. 주로 목사가 안수하지만 장로감독도 안수할 수 있다.[2]

그런데 한국에서는 멍석말이를 연상시킬 만큼 과격한 폭력을 수반하는 경우가 많다.[3] 크레이지 다이아몬드를 가진 것도 아니면서 두들겨 패면 병이 낫느니 악귀가 물러간다느니 하는 일부 몰지식한 작자들이 뉴스의 한 페이지를 주기적으로 장식할 정도. 실제로 뉴스 검색으로 안수기도를 검색하면 상당수가 폭행 관련이 많으며, 안수기도+사망 으로 검색해도 의외로 많은 결과가 나온다. 혹자는 무속신앙의 그것에서 영감을 얻어서 그럴듯하게 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하지만 어지간한 무속인들도 그렇게까지 거칠게 하지 않는다.

이미 이건 '안수'의 의미와는 천만광년 멀어져 있는 행동이며[4], 애초에 무협지에서 나오는 것처럼 기를 주입하는 것도 아니고 엄한 사람 머리끄댕이 붙잡고 난리칠 필요 없다.

1.2 천주교

천주교 안수기도는 일반적으로 신자나 사제 둘다 선 채로, 또는 신자는 앉은 상태에서 사제가 손을 얹기만 한다. 전통적인 자세는 안수받는 사람이 무릎 꿇고 안수 주는 사람이 서서 기도하는 것.

낮은 목소리로 기도문을 외기도 하지만 텅빈 성당에서 혼자 받는 경우가 아니라면 듣기 힘들다. 입술을 움직이지 않고 그냥 속으로만 외는 것을 잘못 본 것일지도 모른다.

견진성사를 받을 때 필수로 하게 되며[5] 그 외에도 여러 목적으로 하게 되지만, 기도를 하는 쪽은 대부분 사제이다.[6] 특히 새로 서품받은 사제들은 사목연수라 하여 일정 기간 동안 매주 다른 성당에 파견을 나가게 되는데, 이 기간에 받는 안수기도는 은총이 10배라고 하여 모든 신자들이 안수기도를 받으려 길게 늘어서 있는 진풍경이 연출된다.[7]

이외에 개신교의 성령집회에 영향받아 천주교에도 도입된 성령기도회에서 안수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8] 이러한 성령 기도회에서는 흔히들 개신교에서 말하는 방언 현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참가한 모든 신자들이 다 하는 것도 아니고 하라고 권장하는 것도 아니지만, 분명 그런 현상이 나타난다. 이런 성경 기도회에서 신자들은 일반적인 안수기도를 받을 때 처럼 눈을 감고 가만히 있으면 되는데, 감동 받거나 여러 이유로 우는 분들이 많고, 가끔 이 안수기도를 받으면서 같은 성령의 언어로 대답하는 신자들도 있었다. 때문에 좀 무섭다. 흠좀무...

성령 기도회가 개신교 전통에서 유입된 것이라는 이유로 보수적인 신자/사제들 중에서는 싫어하는 사람도 상당히 있다. 천주교 전통에서는 기이하게도 성령이 중심이 되는 기도가 동방교회나 개신교와 비교하여 적다. 이러한 문제점 때문에 1970년 전례개혁 중에는 미사 성찬 기도문에 성령강림기원기도를 더하기도 했다. 성령 기도회도 이러한 문제점 때문에 도입되었는데, 이질적인 모습 때문에 반발하는 신자들 수도 무시 못 할 일이다. 하지만 개신교 사례들처럼 때렸다거나 기절했다거나 하는 사례는 모래밭에서 진주 찾기처럼 어려울뿐더러, 기도하거나 받으면서 울거나 성령의 언어로 말하는 것은 본래 개인적인 기도나 성체조배 혹은 미사 중에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다만 분위기가 개신교측과는 달리 자제하는 분위기라 안으로 삼킬 뿐.

성령의 언어로 하는 기도는 사용하는 언어만 다를 뿐 내용은 같은 평범한 기도이다. 천주교에서는 라틴어로 하는 기도나 영어로 하는 기도나 한국어로 하는 기도나 그 은총은 모두 같다. 기도받는 사람이 조금 더 마음 편하게 받을 수 있고, 같이 기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한국어 기도가 우월하다.

1.3 사이비 종교

위에서 사람을 패네 마네 하는 기술이 나오는데, 사이비 종교에서는 여기서 몇 술 더 떠서 안수기도랍시고 종양 환자 같은 난치병 환자를 데려다놓고 그 자리에서 환부를 째고 종양을 끄집어내는 어처구니 없는 만행을 저지르기도 한다. 호기심 천국에서 트릭을 밝혀내기도 했지만, 간혹 미쳐돌아서 진짜로 째고 빼내는 경우도 있던 모양. 일명 '성령수술'이라고 한다고도 한다. 성령을 모독하지 마라 포천의 할렐루야 기도원이 유명하다. 여자 원장목사가 환부에 손톱으로 여러 번 상처를 내어 피가 나오게 한 뒤 핏덩어리가 응고되면 암세포가 빠져나왔다고 하는 식. 2000년 SBS 그것이 알고싶다를 비롯해 1993년 MBC PD수첩 등등에서 여러 번 방송을 탄 유명(?) 기도원이다. 90년대 중반에는 이런 안수기도로 매독이 옮은 사람도 보고되었다.

사실 이는 안수기도와 상관 없는 심령 수술이다. 사이비 종교라기보다는 사기꾼들이 주로 하는 식인데 남미쪽과 아프리카가 유명하다. 심령 수술과 안수기도를 헷갈리는 것은 좀 난감하다.

2 악용의 소지

왜 안수기도가 악용의 소지가 높냐를 생각해 본다면.

  1. 안수기도 해주는 사람과 기도 받는 사람이 1:1의 상황이 된다.
  2. 대중 앞에서 안수기도를 받는 다는것은 특별한 취급.
  3. 안수 받은 사람만이 그 효과를 알고 있다.
즉, 사이비 종교나, 타락화된 기독교회에서 악용되기 시작하면, 1+2+3의 효과가 합쳐져서 교주신격화특정 목사의 능력강조가 된다는 것이다.

모든 사람이 받는 기도가 아닌 머리에 손을 올려서 한 사람만을 위해 하는 기도이다 보니 목회자가 특정한 사람을 지목해서 하고, 거기에다가 그 한 사람을 불러서 안수기도를 해준다는 것 자체가 매우 특별한 일이 된다. 여기에 3의 효과를 노려 미리 병이 나았다고 하라든가, 아프던 곳이 안 아프다 등등 짜고 치는 고스톱을 치기 시작하면 완전 가 되어 버린다.

거기에 1의 상황을 요구하기 위해서 몇몇 유명 목사나 기도원장들은 돈을 낸 사람들에게만 안수기도를 해주는, 말 그대로 사이비 종교 교주나 할 행동들을 자행하고 있는 중이다.

절박한 심정으로 안수기도를 받으려고 몇백만 원씩 싸들고 와서 주는 사람이나, 받고 쇼하는 사람이나 거기서 거기다. 그리고, 남에게 금품을 요구하는 쪽이 더 나쁘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제가 안수기도 해준다고 몇백만 원 요구한 건 맞는데, 이거 한다고 병 낫는다고 한 적은 없습니다' 따위의 개드립에 넘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
  • [1] 장로회에서는 서리집사에서 안수집사(남) 또는 권사(여)로 올라갈 때, 감리회에서는 집사에서 권사로 올라갈 때.
  • [2] 목사가 장로에 포함되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것이긴 한데, 안수기도를 오로지 목사만 할 수 있게 정해놓은 몇몇 교파들도 있긴 있다. 목사 이외에는 친자식을 위해 친부모들이 하는 경우만 허용되기도 한다고(이땐 성도들이나 장로들이 자기 자식도 아닌 다른 사람들을 위해 안수기도를 하는 것은 상당히 잘못된 행동이 된다). 한편, 아무리 개신교가 천주교와 다르게 사제를 인정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엄연히 교회 내의 자기의 직분을 넘어서는 행동을 하지 않으려 하기에 개신교 내의 몇몇 목사들은 이러한 무분별한 안수기도를 엄격히 금지하기도 한다.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무분별하게 대는 것이 영적으로 매우 위험하다고 하며 머리에 손도 대지 못하게 하는 목사들도 존재하며 아예 안수기도하기를 꺼려하는 분들도 계신다. 단 개신교 내에 여러 교파들에 따라 약간식의 차이가 있음은 감안하자. 수정바람 또는 추가바람
  • [3] 안수기도와 관련된 사건이 많이 터짐에 따라서 단어의 의미에 혼란을 주는 경우가 많이 생겼는데 이 문서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안수기도의 경우 두가지 의미가 있는데 하나는 머리에 손을 얹어 기도하는 경우를 의미하고 나머지 하나는 특정 부위, 예를 들면 아픈 부위에 손을 대어 기도하는 경우를 말한다. 대부분 사건이 터진다면 머리에 손을 얹어서 기도하는 경우보다는 아픈 부위에 안수기도를 하는 경우이다. 아픈 부위에 안수기도를 할 때 사건이 많이 터지는 이유는 가끔 안수기도를 하는 사람들이 자기 멋대로 하다가 일을 터트리기 때문이다. 개신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의 의가 아닌 하나님의 의를 중심에 두고 행동을 해야 하는 것인데 인간의 의를 두고 멋대로 안수기도를 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다. 그리고 이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이런 사람들의 경우 아픈 부위를 그냥 때리는 경우가 많아서...아는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아픈 부위에 때리며 안수기도를 하는 경우는 아주 특별한 경우이고 하는 사람들도 극히 정해져 있다. 실제 신유의 은사가 있다는 목사들조차 때리기 보다는 아픈 부위에 손을 대고 기도하는 경우가 많고 신도들 중 신유의 은사가 있다는 분들도 제한적으로 하는 듯하다.
  • [4] 按자의 의미를 생각해 보자. '쓰다듬을 안', '누를 안'이다! 그래서 그런지 이렇게 '두들겨 패는' 류의 사람들은 이걸 안수라고 하지 않고 '안찰(按擦)'이라고 하기도 한다. 엎어치나 메어치나
  • [5] 안수는 견진성사에서 도유와 함께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도유란 성직자가 전례 중에 사람에게 축성한 기름을 바르는 예식을 뜻한다. 도유는 이것은 성령의 인호, 도우심을 의미한다. 안수에도 같은 뜻이 있어, 기름을 이마에 바르기 전에 견진 집전자가 안수하는 의례가 포함돼 있다.
  • [6] 평신자들도 할 수 있지만 유달스러워 보여서인지, 할 수 있는 경우에도 아니 하는 경우가 많다.
  • [7] 사제 쪽에서도 이제 막 현장에 투입된 신참이기 때문에 결코 대충하지 않는다. 때문에 이 안수기도는 시간이 무척 많이 걸리게 되고, 미사가 끝난 뒤에 실시된다.
  • [8] 당연한 이치다. 안수가 성령이 내려오길 간구하는 기도형태인 만큼, 성령 기도회에서 빠지면 팥빵에 소가 없는 것이다.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