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위키와 미러의 차이점을 도움말에서 알아보세요. 엔하위키와는 다르다! 엔하위키와는!

철퇴

최종 확인 버전:

Contents

1 물러남. 撤退
2 오랜 역사를 가진 냉병기 중 하나. 鐵槌
3 1과 2가 혼합된 축구용어

1 물러남. 撤退

거둘 철(撤), 물러날 퇴(退)로 구성된 낱말.
어느 곳에서 물러남. 후퇴나 철수와 비슷한 말이다. 주로 군사용어로 쓰인다. 현대 한국어에서는 앞의 두 낱말에 비해 거의 쓰이지 않지만, 현대 일본어에서는 비교적 자주 사용되고 있다.

2 오랜 역사를 가진 냉병기 중 하나. 鐵槌



- 조선시대의 철퇴

병장기의 하나. 끝이 둥그렇거나 울퉁불퉁하게 무게추 역할을 하는, 한손으로 휘두를 수 있는 쇠몽둥이(혹은 헤드만 쇠로 만들기도)로 적을 쳐 죽이는 데 썼다. ≒철추(鐵椎).
구조가 간단하고, 만들기 쉽고, 사용법도 직관적이며, 위력도 훌륭하기 때문에 세계 여러 지역에서 두루 등장하는 무기.

철퇴는 역사적으로 곤봉의 타격력을 강화하는 형태로 시작했다. 금속을 다루기 이전부터 주먹돌이나 수석을 매달아서 사용했으므로 돌도끼와 비슷한 연원을 지니고 있다. 고대 이집트나 인도, 페르시아 등에서 널리 사용했는데, 의외로 로마 계열에서는 그다지 환영받지 못한 편인듯. 군단병들은 갑옷도 튼실했고, 창과 글라디우스 위주의 밀집대형을 사용했으니 휘두르는 공간이 필요한 철퇴를 꺼려한 모양이다.

베는 칼날에 저항력이 있는 사슬 갑옷이 일반화된 중세 유럽 전장에서는 이후 사실상 검은 상징적인 무기 수준으로 전락하고 철퇴나 도끼가 근접전의 중심이 되는데[1], 12세기 쯤부터 플랜지드 메이스라고 하는 단일형태의 철퇴머리가 아니라 여러장의 날개 같은 것을 부착해서 만든 형태가 유행한다. (플랜지드 메이스 형태 자체는 고대에도 존재했다.)


이런 형태는 한 지점에 타격력을 집중하기 때문에 사슬 갑옷을 관통해서 타격을 먹이고, 튼튼한 판금에 대해서도 찌그러트리거나 꿰뚫을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조선 시대에는 암살이나 반역용으로 많이 사용했는데 우선 칼에 비해 길이가 짧아 숨기기 쉽고, 사용이 쉬워 쉽게 반란군을 숙달시키는데 유용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고려 말에 정몽주, 조선 단종 때 김종서 암살시도때 철퇴가 이용되었다.[2]이씨왕조 쿠데타용 최종병기. 유명한 야사(野史)에서 태조 이성계는 아들이 보낸 함흥차사를 죽이는 데 직접 사용하려 했다. 태종은 암살자객에게 찔러죽이지 말고 철퇴로 머리 깨뜨려서 죽이라고 칼 대신 철퇴를 주었다. 흠좀무.아버지에게 배웠나 보다 동서양 모두 철퇴의 위력에 관심을 가져서 철퇴의 위력과 파괴력,실전성을 시험해보았다. 오스트로프스키는 철퇴는 어떻게 단련되는가라는 책을 쓴 바있다.

타임워프를 대비해 첨언하자면 철퇴를 다룰 때는, 막대기나 검으로 때릴 때와는 달리, 어깨와 팔꿈치를 먼저 휘두르고 하완부와 팔목, 철퇴의 막대, 그리고 추에 이르는 길이를 살려 마치 채찍이 날아가듯 후려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같은 힘으로 휘두르더라도 종말속도는 더 빨라지고, 무게x속도는 즉 타격력으로 이어지므로 적을 효과적으로 때려눕힐 수가 있다. 물론 타격과 타격 간의 간격이 길어지고, 회수도 힘들어지지만 그냥 휘둘렀을 때에도 철퇴가 빗나갔다는 것은 이미 큰 약점을 보인 것이기 때문에 별 의미 없다. 일격필살의 기세로 휘둘러야 한다.

철퇴를 의미하는 영어로 기본형은 메이스(Mace), 도리께 형태로 철퇴머리와 자루가 줄이나 사슬로 연결된 것은 플레일(flail)이며, 어떠한 형식이든 철퇴머리에 뾰족한 가시같은 것이 튀어나온 것은 모닝스타(morningstar)이다.[3]


플레일. 중세의 플레일은 대부분 모닝스타형 머리를 달았으며 두개이상의 머리가 달린것도 흔했다.

철퇴 철구를 사용하는 유명한 캐릭터로는 장거한이 있다. 킬빌에서도 이 무기를 사용하는 고고 유바리가 등장하였다.
무인시대에서 이의방(서인석)의 주무기로 등장. 그런데 여기선 무슨 도깨비방망이(...) 같은 생김새이다. 정확하게는 낭아봉이라고 하는 철퇴.

둔기류이기 때문에 판타지 등에선 칼로 자르면 재생한다는 설정을 가진 언데드류를 철퇴는 효과적으로 뭉갤 수 있다. D&D 시리즈 등에서 특히 성직자가 쓰는 무기이기도 한데, 이는 신을 믿는 자는 날이 있는 무기를 쓰면 안되기 때문이라고. 성기사는 그런 제약이 없다. 철퇴가 훨씬 더 아플 것 같지만... 날붙이로 한 번에 보내지 말고 둔기로 패서라도 감화시키라는 뜻일 지도 모른다.[4] 성직자가 피를 흘리게 해서는 안된다는 규율(sine effusione sanguinis)을 나타낸 거라고도 하지만, 사실 그런 규율은 실존하지 않는다. 중세 시대에 성직자나 지도자들이 철퇴를 권위의 상징으로 썼기 때문에 중세 삽화나 그림에서 철퇴를 든 종교인 모습이 자주 보이는데, 이를 보고 엉뚱하게 추측한 것이 D&D 규칙에까지 영향을 미친듯.[5][6]


패기 쩐다 추기경의 지팡이(대항해시대 온라인)
지금도 몇몇 국가에서 권위의 상징으로 쓰고 있다.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데, 왕홀(王笏)이니 직장(職杖)이니 권표(權標)니 하는 번역이 전부 메이스를 가리킨다. 단지 살상용이 아닌 왕이나 관리 등이 권위의 상징으로 들었을 뿐[7].

어째서인가 의 좋은 친구(…)로서도 많이 쓰인다. 사실은 어떤 기업이나 단체가 위법행위를 했다가 걸려서 욕좀 봤을 경우 '법의 철퇴를 맞았다'라고 표현하는데, 아마 다른 근접무기들에 비해 더 많은 고통을 주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검이나 도끼 같은 경우에는 베이면 신경도 끊어져서 어느 정도 아프다 끝나지만, 철퇴는 신경이 끊어지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고통이 더 오래 지속된다). 기업이나 단체가 맞는게 솜밤망이라서 문제지...

참고로 영어로 메이스라고 하면 호신용 페퍼 스프레이 브랜드로도 잘 알려져있다.

3 1과 2가 혼합된 축구용어


2011시즌부터 설기현,이근호등을 앞세운 선수비 후역습의 강력한 실리축구로 2011 K리그를 준우승하고 2012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성공한 울산 현대 축구단 김호곤 감독의 전술을 말한다. 원래는 비하적 의미였지만 좋은 성적을 내면서 자연스럽게 정착했다.

투박하지만 강력한 철퇴(2번 의미)같은 골을 먹인뒤 철퇴(1번 의미)하여 승리를 따내는 모습이 여러모로 1,2번의 복합적 의미를 갖는다.
----
  • [1] 다만 검을 최대한 무겁게 만들어 파괴력을 극대화한 대검. 소위 투 핸디드 소드의 경우는 이야기가 좀 달라서 이 시기에도 쓰였다. 안 쓰게 된 건 롱소드다.
  • [2] 정몽주는 죽었고,김종서는 철퇴를 맞고 의식을 잃었지 죽지는 않았다.
  • [3] 사실 철퇴하면 대부분 이쪽을 생각한다. 특히 어린아이나 판타지 지식이 부족한 사람 등등
  • [4] 그 이외에도 철퇴가 비교적 숙달이 쉬워서 군사훈련을 받을 일이 없는 군종 사제들이 호신용으로 사용했을 가능성도 있다. 뾰족한 날이 없어도 되므로 좀 미숙해도 자기가 다칠 일이 적고, 옷 안에 숨겨 다니기도 좋으니.
  • [5] 애초에 칼로 벨 때만 피가 나오는 게 아니다! 철퇴 같은 것으로 두개골을 까부쉈다간 피 뿐만 아니라 뇌수까지 범벅이 되는데 피를 안 보기는 무슨(...) 물론 갈비뼈를 박살 내거나 다리몽둥이를 부러뜨리던가 하면 피는 덜 보겠지만, 철퇴의 가장 효율적이고도 직관적인 공격법은 머리를 노리는 것이다.
  • [6] 사실, AD&D2nd 까지는 클래스간의 밸런스와 개성을 위해서 무기 전문화를 올릴 수 있는 무기가 둔기나 슬링같은 것으로 제약이 있었다. 그마저도, 일반적으로 각각의 교단의 프리스트들은 신격이 애용하는 무기에 대해서는 사용할 수 있었고, 그 목록 중에는 배틀액스나 그레이트소드 같은 무기도 존재하였다. 캐릭터의 개성이 더욱 부각되는 D&D3rd 이후부터는 그런거 없고, 원한다면 채찍을 들던, 할버드를 들던 딱히 제약은 없다. 일반적으로 메이스나 기타 둔기류의 카테고리가 일반무기로 간주되기 때문에, 따로 피트Feat를 찍어주지 않아도 바로 사용하기 용이하기 때문.(사용에 다소 훈련이 요구되는 플레일은 군용무기로 분류된다.) 프리스트 계열이 근접전에 용이한 특성을 가지고 있긴 하지만, 기본적으로 주문시전자이고, 그와 관련된 피트 찍기도 바쁘다. 날붙이를 쓰고 싶으면 그냥 모시는 신이 즐겨쓰는 무기를 그냥 쓰고 말지, 일부러 군용무기 피트나 특수무기 피트까지 찍기에는 레벨당 선택할 수 있는 피트개수가 파이터보다 모자란다.
  • [7] 단, 왕홀의 경우는 scepter라는 단어가 따로있다.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