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e0066081_46f4f92ddf4b8.jpg
[JPG image (25.17 KB)]

목차

1. 정의
2. 칵테일의 어원
3. 칵테일 관련 용어
4. 칵테일에 쓰이는 도구
5. 칵테일의 베이스
6. 칵테일에 사용되는 부재료
6.1. 리큐르
6.2. 비터스
6.3. 시럽
6.4. 주스
6.5. 탄산음료
6.6. 기타
6.7. 가니쉬
7. 칵테일의 종류
7.1. 데킬라
7.2.
7.3. 보드카
7.4. 브랜디
7.5.
7.6. 위스키
7.7. 무알콜
7.8. 맥주
7.9. 와인
7.10. 리큐르/복합/기타
8. 칵테일 기법
9. 관련 항목

1. 정의

칵테일(cocktail)이란 여러 종류의 을 기주(base, 基酒)로 하여 고미제(苦味劑), 설탕, 향료 등을 혼합하여 만든 일종의 혼합주(mixed drink)이다. 그 기원은 16세기 이전으로 가는데, 칵테일이라 불리게 된 어원에 대한 설도 꽤 많다. 참고로 2006년이 칵테일의 탄생 200년이 되는 기념적인 해였다.

2. 칵테일의 어원

1. 코케텔(Coquetel)이란 이름의 포도주 잔에서 비롯되었다.

2. 수탉(COCK)에 꼬리라는 말이 붙어서 생긴 단어다. 여기에는 또 전설이 붙는다. 술집을 하는 남자의 딸의 애인이 함께 주사위 게임을 한 다음 미래의 장인 어른이 기분이 좋아질 때 결혼 얘기를 해서 승낙을 받겠다는 작전을 짜고 주사위 게임을 시작했다. 그런데 장인이 계속 지게 되고, 점점 표정도 험악하게 되어 딸과 애인은 안절부절 못 하고 있었다. 마침내 술집 주인이 마지막으로 주사위를 던질 때, 갑자기 수탉이 울어 깜짝 놀란 남자가 손을 멈췄는데 그때 나온 주사위 눈으로 게임을 역전. 기분이 좋아진 술집 주인은 딸의 결혼을 승낙했고, 딸은 수탉의 꼬리깃털을 주워 게임이 끝나면 마시려고 했던 술을 저었다고 한다. 이것이 칵테일.

3. 국제 바텐더 협회의 텍스트 북에 따르면, 멕시코 유카탄 반도 캄페체라는 항구 도시에 영국 배가 입항하였을 때 어떤 술집에서 소년이 깨끗하게 껍질을 벗긴 나뭇가지를 이용해 믹스 드링크를 만들어 사람들을 대접하고 있었다 한다. 그 때 영국인들은 술은 스트레이트로만 마셨기 때문에 그것의 이름에 대해 묻자 원주민 소년은 나뭇가지가 뭔지 물어보는줄 알고 꽐라 되어 가죠'꼴라 데 가죠(Cola de gallo)' 라고 말했다. 이는 스페인어로 수탉 꼬리란 뜻이었는데, 그 후 선원들은 칵테일을 'Tail of cock'이라 불렀고 그 뒤 칵테일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3. 칵테일 관련 용어

  • 대쉬(Dash) : 비터스 병에 7할 정도의 비터스를 넣고 한 번 흔들면 나오는 양. 약 5~6 드롭.
  • 드롭(Drop) : 말 그대로 한 방울.
  • 싱글(Single) : 미국에선 30ml의 술. 영국은 45ml, 스코틀랜드에선 60ml.
  • 더블(Double) : 싱글의 두 배 양의 술.
  • 버진(Virgin) : 주로 논 알콜 칵테일의 앞에 붙는 말.
  • 소프트 드링크(Soft drink) : 알콜분이 함유되지 않은 음료(소량의 리큐르를 쓸 때도 있음)
  • 숏 드링크(Short drink) : 즉시 마시지 않으면 맛이 변해 버리는 믹스 드링크.
  • 에그녹(Eggnog) : 중형 텀블러에 계란, 우유, 술을 사용해서 만든 것. 찬 것과 뜨거운 것 두 종류가 있다. 뜨거운 것을 만들 때는 계란을 흰자, 노른자로 나누어 각각 섞는 게 좋으며 술을 섞지 않았을 경우엔 밀크쉐이크라고 부른다. 감기에 좋다는 달걀술도 에그녹의 한 종류.
  • 온더락(On the rocks) : 바위 위에. 글래스에 큼직한 얼음을 미리 2~3개 넣어 놓고 그 위에 술을 따르면 바위 위에 따른 것 같이 보인다는 것에서 유래했다. 술을 먼저 따르고 얼음을 나중에 넣는 것은 반대인 오버 더 락(Over the rocks)
  • 펀치(Punch) : 일종의 화채. 어원은 5를 뜻하는 산스크리트어에서 왔다. 본래는 17세기 인도에서 아라크라는 증류주에 설탕 + 라임 + 스파이스 + 물을 이용한 음료였으며 이후 구미로 건너와 퍼지게 된다. 칵테일에서 펀치 스타일이라 하면 보통 술 + 풍부한 과즙 + 물 + 설탕 + 스파이스로 만든다.
  • 핑거(Finger) : 술의 분량을 계산하는 단위. 손가락 하나의 굵기만큼 따르면 대략 30ml, 2개 높이로 따르면 2핑거가 된다. 아무 때나 쓸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눈대중임.
  • 하이볼(High ball) : 식후에 마시는 증류주에 소다수를 섞어 묽게 한 것.
  • 베이스(base ; 기주 또는 밑술) : 칵테일을 만들 때 기본이 되는 (분량이 많은) 양주를 말한다.
  • 셰이크(shake) : 교반기(셰이커)에 양주, 설탕, 시럽 등을 정량 넣고 얼음덩이와 함께 흔들어 혼합하는 것.
  • 스노 스타일(snow style) : 칵테일 글래스 가장자리에 레몬즙을 묻히고 그 위에 설탕이나 소금을 묻혀 눈처럼 보이게 한 것. 일본식 표현이며, 정식 표현은 rimmed with sugar/salt, 혹은 sugar-rimmed/salt-rimmed 이다.
  • 스퀴즈(squeeze) : 과실의 즙을 짜는 것.
  • 스터(stir) : 바 스푼으로 술을 휘저어 섞는 것. 셰이크하면 술이 탁해질 경우에 사용한다. 007 시리즈의 제임스 본드가 마티니를 주문할 때마다 바텐더에게 날리는 대사중에도 나온다. "젓지 말고, 흔들어서. (Shaken, not stirred.)
  • 슬라이스(slice) : 과일을 얇게 썬 것.
  • 체이서(chaser) : 독한 술을 마신 후 입가심으로 마시는 물이나 탄산수.
  • 프라페(frapper) : 칵테일 글래스에 부순 얼음조각을 듬뿍 넣고 그 위에 단술甘酒을 넣은 것으로, 마실 때에는 빨대를 사용한다.
  • 플로트(float) : 기주 및 부재료의 밀도 차이를 이용하여 다수의 액체를 섞이지 않게 위로 띄워서 층을 나누는 것.
  • 필(peel) : 레몬이나 오렌지의 껍질만 벗겨내고 비틀어 칵테일에 즙을 뿌려 향을 내는 것. 껍질 즙을 직접 떨어뜨리는 게 아니다. 귤껍질을 얼굴을 향하게 하고 살짝 접어 보자.으아아 내눈 으아아아 내눈 또는 그 껍질 자체를 칭하기도 한다. 레시피에 가니쉬로 레몬 필을 넣으라고 적혀 있으면 흰 부분 없이 깎아 낸 레몬 껍질 조각을 넣으란 말.

5. 칵테일의 베이스

직역하여 기주라고도 한다.

베이스가 되는 술은 보통 알콜도수가 높은 증류주(스피리츠)이다. 그러나 사실 다른 술로 제작해도 상관은 없어서, 와인을 베이스로 하거나 드물게 리큐르 종류도 베이스로 사용되는 경우가 있다. 소주로도 충분히 칵테일이 되며, 초 레어급으로, 막걸리로도 칵테일 해마시는 경우도 있다. 요즘엔, 맥키스[1]라는 칵테일용 주류가 나와있기도 하지만....

6. 칵테일에 사용되는 부재료

6.1. 리큐르

리큐르 항목 참조.

참고로 리큐르가 첨가되는 칵테일의 맛은 리큐르의 질에 따라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이다. 고급 리큐르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맛이 뛰어나며 칵테일의 완성도를 매우 높여준다. 그에 비해 구색맞추기 식으로 사용되는 저가형 리큐르 제품들은 그냥 마시면 토나오기 일쑤이며 칵테일이 맛없다는 편견을 만들어주는 일등공신. 유명 회사라는 DeKuyper나 Bols 제품도 사실 고급이라고는 하기 힘들다. 특히 이런 회사에서 다른 오리지널 리큐르를 카피해서 나오는 제품들[2]은 더더욱... 정격 바를 표방하는 곳들은 최대한 오리지널 리큐르를 갖춰놓으려는 이유이기도 하다.

6.2. 비터스

비터스 항목 참조. 칵테일바에 가면 있는 작은 약병같이 생긴 병에 들어있는 재료이다.

6.3. 시럽

  • 그레나딘 시럽 : 당밀에 풍미를 가한 적색 시럽. 석류향 첨가.
  • 플레인 시럽 : 흰 설탕과 물을 1:1로 섞어 졸인 것. 슈가 시럽, 심플 시럽이라고도 한다.
  • 껌 시럽 : 플레인 시럽에 껌 분말을 첨가해 접착성이 있도록 만든 것.
  • 라즈베리 시럽 : 당밀에 나무 딸기의 풍미를 가한 것. 블랙베리 시럽도 있다.
  • 메이플 시럽 : 캐나다에서 잘 쓰이는 사탕수액을 넣어 만든 시럽. 핫케익에 뿌려 먹어보자.

6.4. 주스

6.6. 기타

6.7. 가니쉬

참고로 가니쉬를 먹어야 되나 장식용으로 냅둬야 되나 고민하는 사람이 다수 있는데 안주처럼 조금씩 먹는 게 정석이라 한다. 안심하고 먹도록 하자. 레몬 슬라이스의 경우 개인의 취향에 따라 슬라이스한 레몬을 짜서 즙을 첨가하는 식으로 사용한다.

7. 칵테일의 종류

※기주에 따라 가나다순으로 추가해주세요.


9. 관련 항목

----
  • [1] 선양에서 만드는 칵테일용 주류
  • [2] 코앵트로를 카피한 트리플 섹 종류, 디사론노를 카피한 아마렛또 종류 등
  • [3] 미키 슬림 재료로 쓰였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