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하위키와 미러의 차이점을 도움말에서 알아보세요. 엔하위키와는 다르다! 엔하위키와는!

페로 제도

최종 확인 버전:



페로어: Føroyar /ˈfœɹjaɹ/[1]
덴마크어: Færøerne /ˈfæɐ̯øːˀɐnə/
영어: Faroes Islands.

면적 1,399km²
인구 49,267명(2011)
민족구성 페로인 91%, 덴마크인 5.8%
수도 토르스하운(Tórshavn)
1인당 GDP 명목 50,300$(2008)


노르웨이-스코틀랜드-아이슬란드를 잇는 삼각형의 중심에 있는 일군의 섬들.

영국에 더 가깝지만, 바이킹 시대에 덴마크령이 되어 지금도 덴마크 자치령이다.[2] 섬의 넓이는 합치면 제주도보다 약간 적은 정도지만 인구밀도가 덴마크의 3분의 1 에도 못 미칠 정도로 정도로 낮아 인구는 약 5만에 불과해 그린란드와 비슷한 규모의 인구이다. 그린란드 면적은 페로 제도의 1,550배 넓이인데 인구가 비슷하다? 역시 천혜의 자원이 관광자원이다.

고래사냥으로 유명한 섬이다. 괜히 이상한 상상하지 말자
비록 독립국가는 아니지만 여기에도 축구 대표팀이 있다. 하지만 산마리노, 리히텐슈타인, 안도라와 함께 유럽 축구계의 공인 승점셔틀[3].

Contents

1 자연
2 페로 제도의 고래사냥
2.1 동물보호단체와의 충돌
2.2 중금속 오염 문제
2.3 스포츠
3 창작물에 나타나는 페로 제도

1 자연

18개의 큰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중 가장 큰 섬은 스트레이모이(Streymoy) 섬으로 토르스하운도 이 섬에 위치하고 있는 도시이다.

북위 60도보다 북쪽의 고위도에 위치해 있으나, 바다의 영향으로 날씨는 동위도에 비해 온화한 편이다. 토르스하운의 1월 평균기온은 3.4℃로 거의 부산과 비슷한 수준. 다만 8월 평균기온도 10.6℃에 불과해 여름에도 춥긴 하다. 연강수량은 토르스하운의 경우 1,437mm로 비는 많이 오는 편이다.

다만 날씨는 연평균습도 89.2%로 습도가 매우 높고 변덕스럽고 바람이 잦다. 그리고 일조시간이 극단적으로 적다. 토르스하운의 연간 일조시간은 841시간에 불과한데 이정도면 하루에 평균 2시간 수준이다. 일조시간 적기로 악명높은 런던의 55% 정도에 불과한 수준으로 페로 제도보다 일조시간이 적은 동네는 노르웨이의 비외르뇌위아(Bjørnøya) 같은 극지방의 작은 섬들 몇 개 정도와 저기 남쪽에 있는 남아프리카공화국령인 프린스 에드워드 제도 정도에 불과하다. 그리고 1년에 260일 가량 비가 온다고 한다.

1985년까지는 TV가 없었다 흠좀무 그리고 얼마 전까지만 해도 루터교회 목사가 한국의 칼빈교회 목사처럼 평범한 양복+넥타이차림으로 설교하던 동네였다. 그나마 요즘은 다른 루터교회처럼 성직자 예복 착용 비율이 늘긴 했지만 성 올라프의 날 같은 행사 때만 입는 듯.

2 페로 제도의 고래사냥

페로 제도는 연례행사인 길잡이고래(Pilot Whale) 사냥으로 유명하다. 이 섬 주민들은 오랜 옛날부터 길잡이고래(범고래과로, 긴지느러미 들쇠고래라고도 함. 성체의 몸길이가 3.8~6m정도)를 식용으로 잡았는데, 한국 어부들이 멸치를 몰듯 바다에서 골짜기로 고래떼를 몰아서 포경을 했다. 농사를 거의 지을 수 없는 환경여건상 고래고기는 이들이 살아남기 위한 필수품이었으며 오늘날에도 고래고기는 슈퍼마켓에서 팔리지 않는다. 각 가족이 사냥에 참가하여 분배받은 몫을 보관해놓고 먹을 뿐이다.

20세기 이후 고래 자원의 감소가 두드러지면서 포경 규제가 시작되었을 때 이들의 포경도 검토 대상이 되었지만 별다른 규제는 가해지지 않았다. 전통문화 유지 측면도 있었지만 이들이 잡는 고래는 상업적인 포경의 대상이 아니었다는 점이 더 중요하게 작용한 것 같으로 보인다. 이들처럼 고래를 식용하는 이누이트시베리아 원주민들이 잡는 북극고래(Bowhead whale)는 덩치 때문에 유럽인들의 상업적 포경 대상이었으므로 수가 격감했지만 덩치가 작은 길잡이고래는 상업적 포경의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즉 이 동네 사람들밖에 안 잡는, 그것도 먹으려고만 잡는 고래니까 별로 개체수가 줄 일이 없었던 것.
현재도 페로 제도 사람들이 매년 잡는 길잡이 고래의 수는 전체 길잡이 고래 개체수의 0.1%를 조금 더 넘는 정도밖에 안 된다고 한다. 즉 고래 개체수에는 전혀 위협이 안 된다는 이야기.

21세기에 들어온 현대에 있어서도 페로 제도의 육류 공급량 중 30%를 직접 잡은 길잡이고래 고기가 차지하는데, 고래사냥을 중단할 경우 이만큼의 식량을 다른 곳에서 더 구해와야 한다. 바다에서 생선을 더 많이 잡든가, 육지에서 육류를 수입해오거나, 섬의 자원을 파괴하면서 키우는 가축의 수를 늘이거나...이런 결과를 피하기 위해 고래잡이에는 큰 규제가 가해지지 않았다. 잡힌 고래의 수는 1990년대에는 연평균 956마리이며 2006년에도 856마리가 잡혔다.

2.1 동물보호단체와의 충돌

하지만 주민들의 생존에 필요하다고 해서 동물보호단체가 그냥 넘어가지는 않는다. 피로 물든 바다라는 이미지가 주는 인상 때문이겠지만 동물보호단체의 사냥금지 요구는 꽤 거센 편이고, 이에 따라 포경 방식에 어느 정도 변화도 있었다. 가능한 고래에게 고통을 주지 않기 위해서, 포획시에 창이나 작살을 사용할 수 없을 뿐더러(1985년부터 금지) 날카로운 갈고리도 쓰지 못한다. 예전에는 스스로 올라오지 않는 고래를 해안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 날카로운 갈고리를 지방층에 꽂아서 끌어당겼지만, 오늘날에는 무딘 갈고리를 고래의 분기공(숨구멍)에 꽂아서 끌어당기도록 하고 있으며 날카로운 갈고리의 사용은 이미 죽은 고래에만 한정된다. 1993년부터 이 무딘 갈고리를 쓰는 이유는 단 하나, "인간적"이라는 것 때문.
일단 해안으로 올라온 고래는 그린다크뉘부르(Grindaknívur)라는 전통 칼에 의해 목이 잘려 죽게 되며 목이 잘린 고래가 죽을 때까지는 수 초에서 수 분까지 걸리는데, 평균하면 30초라고.

2.2 중금속 오염 문제

문제는 이 고래고기가 중금속에 오염되어 있다는 점이다. 한국에서도 이 문제가 제기되고 있지만 페로 제도가 있는 북대서양도 그 점에서는 별로 안전하지 않아서, 영국-프랑스-독일-미국 등의 국가들이 백 년 이상 퍼부어댄 산업폐수와 쓰레기의 영향으로 인해 상당히 오염되어 있다. 그리고 이런 공해물질의 농축도는 먹이사슬의 위쪽으로 갈수록 심하게 마련이어서, 페로 제도에서 잡히는 길잡이고래의 체내에는 수은, PCB, 기타 오염물질의 농도가 위험한 수준으로 올라가 있다.
2008년 11월에는 페로 제도의 수석 의료관이 고래 식용을 중단해야 한다고 발표할 정도였으며, 현재까지 페로 제도의 인구 중 5천명 정도가 고래고기 속의 수은 때문에 앓고 있거나 사망했다고 한다. 아이들 사이에서도 알레르기 환자가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건강을 생각하자면 고래잡이를 당장 중단해야 하지만 문제는 그럼 대신 뭘 먹느냐 하는 것이다. 위의 기후에서도 알겠지만 아이슬란드보다도 농사를 짓기에 매우 좋지 않은데다 양을 기르기는 하지만 생각보다 수가 적다.

2.3 스포츠

유럽 나라답게 축구가 인기많지만 ....유럽 최약체로 더 알아준다. 그래도 자체 프로리그인 프리미어 리그가 있으며 리그 스폰서 이름을 따서 에포다일딘(Effodeildin)이란 이름[4]으로도 불리운다. 1942년부터 리그를 열었지만 1993년까지 유럽 클럽대항전은 나가질 못했었다. 1993년부터 리그를 다시 재편성며 2부리그 체제로 1부리그에는 10개팀이 소속되어 있으며 우승팀은 UEFA 챔피언스 리그 2차예선에 나간다. 2,3위팀은 UEFA 유로파 리그 2차예선에 진출권을 가진다.

국제축구에서도 1993년부터 나가기 시작했지만 당연히 월드컵이나 유로컵에선 동네북 신세이다. 그래서 노르딕컵이라는 노르만계 지역 축구대회에 주로 나가는데 여기서 1985년 아이슬란드에게 9-0으로 크게 진 게 역대 최다 실점패 기록이다. 반대로 최다 득점승리기록은 1989년 올란드 제도(핀란드 자치령인 섬인데 페로 제도와 달리 피파에 가입하지 않았다)를 7-1로 이긴 바 있다. 상대가 피파 미가입국이긴 해도 그래도 최다골 기록이 1-0(...)인 산마리노보단 앞선..셈.

최근에는 아일랜드 출신의 브라이언 커 감독이 부임하여 비기는 횟수도 늘었고, 가끔은 이기기도 하며 많이 나아졌다. 하지만 커는 2011년에 사임하게 되었다.

3 창작물에 나타나는 페로 제도

----
  • [1] 푀로야르 정도로 쓸수 있지만 발음기호에서 보듯이 페로어의 r발음은 영어랑 비슷하기 때문에 실제론 푈얄(...)정도로 들린다
  • [2] 사실 그 시절에는 영국도 바이킹 치하에 있었다.
  • [3] 하지만 A매치 데뷔전에서 유럽의 중견팀인 오스트리아를 때려잡았었다! 그리고 가끔 의외로 만만치 않은 팀들을 잡곤 한다!
  • [4] 과거에는 포르물라다일딘(Formuladeildin)이라고 불렀다.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엔하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