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콘

maicon.jpg
[JPG image (39.38 KB)]

AS 로마 No.13
마이콩 도글라스 시제난두
(Maicon Douglas Sisenando)
생년월일 1981년 7월 26일
국적 브라질
출신지 노부 암부르구
신체조건 186cm
포지션 오른쪽 풀백
프로입단 2001년 크루이제루 EC 입단
소속팀 크루제이루 EC(브라질)(2001~2004)
AS 모나코(프랑스)(2004~2006 )
인테르나치오날레(이탈리아)(2006~2012)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2012)
AS 로마(이탈리아)(2013~)
국가대표 76경기 7골

2010 FIFPro World XI
FW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FW
다비드 비야
FW
리오넬 메시
MF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MF
사비 에르난데스
MF
웨슬리 스네이더
DF
카를레스 푸욜
DF
헤라르드 피케
DF
루시우
DF
마이콘
GK
이케르 카시야스

풀백이라고 적고 윙어라고 읽는다

한때 세계 최고의 풀백이라 불릴 뻔했지만 늦은 전성기 때문에 아쉽게 몰락했던 선수
폼이 하락하고 활약이 줄어들어 많은 이들의 외면을 받았지만 다시 한번 도약하려 하는 브라질의 배테랑 풀백
수비수 임에도 불구하고 무시무시한 공격가담과 수비 능력[1]으로 상대팀을 압도하는 로마의 강력한 측면 담당자

Contents

1. 소개
2. 클럽
3. 국가대표

1. 소개

브라질의 라이트백이자 전성기 때에는 전세계 No.1 풀백의 자리를 놓고 다투었던 선수. 현대 축구에서 필요로 하는 뛰어난 공격력과 안정적인 수비 능력 양쪽을 모두 갖춘 몇 안되는 라이트백으로써, 국가대표팀에서는 FC 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는 다니에우 아우베스를 누르고 부동의 주전을 차지했던 선수다.[2] 여담으로 마이콘 도글라스라는 그의 이름은 그의 아버지가 유명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의 이름을 따서 지은 것이라고 한다. 그런데 왜 마이클이 아니라 마이콘이냐고 하면 아버지가 호적 등록을 하면서 실수(...)를 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2. 클럽

2001년 크루이제루 EC에 입단하면서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2003년 22살의 나이에 브라질 국가대표팀에 뽑혔다. 하지만 아직 브라질 최고의 양쪽 풀백인 호베르투 카를로스카푸가 현역이었기에 주전 자리를 확고히 다지지는 못했다.

2004년에는 프랑스의 축구 클럽인 AS 모나코로 이적하여 맹활약했다. 커리어는 74경기 7골. 그리고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인테르로 이적하여 쟁쟁한 측면 자원이 많은 인테르에서도 확고한 주전 자리를 꿰찼었다.

특히 무리뉴 감독이 이끌던 시절인 08/09, 09/10년의 마이콘은 그야말로 라이트백을 가리키는 아이콘이 될 만큼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09/10시즌에서는 무려 7골 12도움이라는 수비수답지 않은 대기록을 세웠으며,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바르셀로나 전에서 두번째 골을 성공시켜 팀의 3-1 관광을 지원했다. 결승전에서도 맹활약했으며 이런 활약을 바탕으로 09/10시즌 UEFA 올해의 수비수로 선정되었다.[3]

10/11시즌의 초반은 그에게 있어서 악몽에 가까운 시즌이었다. 라파엘 베니테스 부임 이후 인테르칠테르라 비웃음 당할 만큼 부진한 데다가, 본인도 기량이 떨어졌는지 심리적인 부담을 받았는지 폼이 떨어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에서 가레스 베일에게 탈탈탈 털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축덕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베일이 잘하는 건지 마이콩이 못하는 건지
그나마 칠테르의 마법사베니테스가 경질되고 과거 AC밀란에서 스카우터 및 감독대행을 맡았던 레오나르두 감독이 부임 후 팀이 거짓말처럼 재정비되어 되살아나고 본인의 기량도 되살아나고 있는 중. 허나 기량이 회복되었다고는 하나 09/10시즌과 비교하면 상당히 떨어지는 활약에 팬들은 탄식했다.

2012년 8월31일 (영국시각) 이적시장 마지막날에 맨체스터 시티로의 이적이 확정되었다 #

애석하게도 한국나이 33살의 나이는 풀백이라는 포지셔너에게 큰 영향을 주는지라 기량이 많이 하락하였다. 세월을 이기지 못했는지 맨체스터 시티에서는 리그 9경기, 총 13경기에 출장하는 데 그쳤고, 7월 18일 3M 파운드의 이적료를 대가로 AS 로마로 이적하게 되었다.

3. 국가대표

남아공 월드컵에서도 맹활약했는데, 특히 북한과의 조별 예선 경기에서 보여준 각도 없는 슛이 골로 이어지는 장면은 정말 감탄을 금할 수 없는 명장면이었다. 이후 경기에서도 엄청난 오버래핑을 보여주었으나 아깝게 팀은 8강전에서 네덜란드에게 지고 탈락했다.

이후 대표팀에서는 물이 한참 오를 대로 오른 라이벌 다니에우 아우베스에게 주전 자리까지 빼았겨 순식간에 브라질 최고의 오른쪽 풀백의 자리마져 넘겨주는 듯 햇으나...

2011 코파 아메리카 제 3차전에서, 앞의 두 경기동안 선발 출전했으나 극도로 부진한 아우베스레기를 대신하여 처음으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팀의 답답했던 공격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본인은 어시스트까지 기록하며 4-2 승리의 일등공신이 되었다. 그야말로 오른쪽의 마이콩의 부활.

2014월드컵에서는 후보였지만 라이벌인 다니 알베스가 16강 칠레 전 까지 영 아닌 듯한 모습을 보이자, 8강 콜롬비아 전부터 선발 투입되어 3-4위전까지 모두 출전했다. 하지만 4강전에서는(...) 거기다 3-4위전도...

하지만 미네이랑의 비극에서는 줄리우 세자르루이스 구스타부, 오스카(당시 경기를 뛴 선수들 기준)와 함께 상대적으로 덜 까이는 편인데, 마르셀루다비드 루이스가 공격본능을 주체하지 못하고 튀어나간 상태에서 돌아오지를 않자 최소한의 수비를 위해서 마이콘은 경기 내내 자신의 장기인 공격적인 오버래핑을 거의 하지 않으며 두 사람의 빈자리를 어떻게든 막아보겠다고 뛰어다녔다.
경기 영상을 보면 23번 등번호를 단 마이콘이 다비드 루이스가 튀어나간 센터백 자리에서 뛰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전문적인 센터백이 아니었던 탓에 아무래도 상대적으로 빈 공간을 많이 노출했고, 브라질은 철저하게 유린당했다.
----
  • [1] 여기서 알아야 할 것은 마이콘이 단순히 공격 능력만 좋아서 세계 최고급으로 인정받은 게 아니라는 것이다. 무시무시한 공격 가담 능력을 보여주는 풀백은 마이콘이 처음이 아니다. 말할 필요도 없는 호베르투 카를루스카푸부터 다니에우 아우베스, 마르셀루, 하파엘 다 실바 등등 마이콘 이전이나 마이콘 이후나 브라질 풀백들의 공격 가담 능력은 늘 존재했다. 게다가 마이콘과 같은 세대에 국대에 떠오른 아우베스는 공격력만 보면 마이콘에게 전혀 꿀리지 않을 정도였다. 다만 마이콘이 그 중에서도 매우 특별하게 여겨졌던 것은 카푸와 마찬가지로 그 공격력과 더불어 수비력까지 제대로 갖춘 풀백이었기 때문이다. 아우베스가 수비 능력이 부족한 것은 아니지만, 전성기 마이콘의 수비 능력은 아우베스의 수비 능력도 수비 못 하게 보일 정도였다. 카를루스도 공격력이 워낙 월등해서 그렇지 수비력까지 뛰어나진 않았다. 하지만, 마이콘도 결국 카푸만큼의 아성을 보여주진 못 했다. 카푸는 10년 넘게 그 공격력과 수비력을 유지했었다.
  • [2] 때문에 브라질 국대 감독들은 그와 아우베스를 공존시키기 위해 아우베스를 윙, 왼쪽 풀백, 중미로 써보았으나 결과는 그다지 신통치 않았다.
  • [3] 이 09/10 시즌의 사네티-사무엘-루시우-마이콩으로 이루어진 인테르의 포백은 그야말로 지구방위대 수준이었다. 팀은 트레블 달성에다가 끝판왕이라 불리는 바르셀로나까지 이겼으니...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