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환철


대한민국의 의료인.

Contents

1. 약력
2. 한국 남성 공공의 적(?)
2.1. 문제의 발단
2.2. 문제
2.3. 왜곡의 전파
3. 참고

1. 약력

1967년 11월 23일생. 서울대학교 의학 학사를 딴 후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는 보라매병원 비뇨기과 전문의로 일하고 있다.

2. 한국 남성 공공의 적(?)

의도치 않게 한국인 음경 크기 9.66cm[1] 자료를 만들어낸 문제의 인물. 활발히 연구를 하고 있고 전립선학회 우수학술상을 수상하는 등 열심히 활동하는 비뇨기과 전문의지만, 본의아니게도 인터넷에서는 한국 남성 공공의 적이 되고 말았다. 사실 문제는 손환철 교수가 논문에 쓴 신장 길이[2]를 누군가가 오해/왜곡해서 발기된 길이라고 통계 자료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2.1. 문제의 발단

1999년에 대한민국 해군 군의관으로 재직 중이던 손환철이 국군진해병원(현 해군해양의료원)에서 123명의 수병들을 대상으로 그들이 느끼는 성기 크기와 실제 성기 크기 사이의 관계를 조사해서 <20대 한국 남성의 음경 크기와 그에 대한 자신의 인식에 대한 연구> 라는 논문을 썼다. 이 연구는 자신의 성기 크기를 어떻게 인식하는지에 대한 논문으로 실제 측정 크기와 자신이 생각하는 크기에 대한 결과를 비교하여 성기크기에 대한 왜곡된 인식이 있다는 결과를 도출해낸 그냥 평범한 논문이었다. 그리고 그는 2003년도에 다른 연구자들과 함께 거의 같은 내용의 후속 논문을 해외 저널에 투고를 하게 되는데...

2.2. 문제

1999년도 논문에는 신장 길이(stretched length, 잡아 늘린 길이)와 함께 발기 길이(erectile length, 실제 발기된 길이)를 모두 측정했었다. 그런데 해당 논문에서 통계 처리를 통해 신장 길이와 발기 길이가 상관관계가 크다는 것을 이미 확인한 저자는 2003년도 후속 논문[3]에서는 아예 발기 길이를 측정을 하지 않았다. (혹은 측정은 하고 초록에만 적지 않았을...리는 없지만 2003년도 논문 실제로 본 사람이 확인바람) 왜냐면 논문의 목적상 발기 길이를 측정할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손환철 교수의 논문은 성기 크기에 대한 실제 자기 인식이 어떤 지를 확인하는 논문이었기 때문에, 실험 대상자들의 발기된 성기 크기가 정규 분포에서 어디에 속하는지만 알면 되었고, 따라서 신장 길이를 재서 간접적으로 발기된 음경 길이의 정규 분포를 도출해낸 것이었다.

필요가 없어도 그냥 재서 넣으면 더 좋았을 거 아니냐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사실 발기 길이를 재는 것은 신장 길이를 재는 것에 비해 노력과 수고가 더 든다. 상식적으로도 발기를 시키려면 준비과정(?)이 필요해서 시간을 잡아먹고, 실험자도 민망해 하는 등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다. 실제 1999년도 논문을 보면, 최대로 발기가 되었을 때 발기 길이를 측정했기 때문에 풀발기가 제대로 안되면 삼십분에서 한 시간을 기다려 다시 발기시켜야 했고, 그래도 풀발기가 안되면 걍 그 실험자를 제외했다. 결국 이런 문제점 때문에 2003년도의 후속 논문에서는 아예 발기 길이 측정을 제외 했을 것이다.

거기다 또 한가지 문제점이 발생하는데, 손환철 교수의 논문은 줄자가 아닌 막대자를 이용했다는 점이다. 이로인해 다른 연구들에 비해 길이 측정치 전체가 좀 짧아지는 일이 발생해 버렸다(...) 음경 항목의 서술에는 이것 때문에 비판하는 내용이 있었는데, 오히려 막대자를 이용한 건 손환철 교수 나름대로 오차를 줄이기 위함이었다. 손환철 논문을 보면 음경 피부나 귀두 모양에 따라 굴곡이 반영되어 오류가 생기는 줄자보다 곧은자가 더 낫다는 판단을 해서 곧은자를 사용했다고 되어 있다. 저자는 대신 막대자를 쓰면서 음경의 굴곡이 반영되지 않아서 다른 기존 연구들에 비해 길이에 대한 측정치가 더 짧게 나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4]

여담인데 자신의 성기가 작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다지 작지 않았다. 특히, 자신이 작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평균 음경 크기와 자신이 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측정된 평균 음경 크기가 거의 같았다. 결국 크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나 작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나 대체로 평범한 크기의 사람들이라는 것. 그래서 2003년도 논문에서는 여기서 한발 더 나가서 정신의학적 테스트를 추가해서 크기가 작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정신적으로 건강하지 못해서 그렇게 판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결과를 낸 것이다. 초록을 보면 알겠지만 결론이 매우 건전한데, 비뇨기과 의사들은 돈이 된다고 걍 확대 수술 시키지 말고, 실제로는 작지 않은데 작다고 문제시하는 환자들이 많으니 환자의 정신의학적 태도부터 좀 고려해주라는 얘기를 하고 있다. [5]

암튼 겉보기에 별 문제없는 이 논문이 문제가 된 이유는, 손환철 교수의 2003년도 논문이 펍메드[6]에서 검색되는 유일한 한국 남자 음경 크기에 관한 논문이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7] 초록에는 신장 길이만 나와 있는데 이걸 보고 발기한 길이로 착각한 누군가가 전세계 국가별 남성 음경 길이 통계에 포함 시킨 것이다. (고의로 왜곡했을 가능성도 있다.) 그게 소스가 되어 여기저기 퍼졌는데, 그 소스 자체도 사실 신뢰성이 안 가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8], 조사해서 정리한 그 잉여력 덕택인지 인터넷에 널리 퍼져 버렸다. 덕분에 '한국인의 성기는 발기 후에도 9.6 센티미터밖에 안 된다'라는 오해가 퍼졌다. 문제는 이게 전세계 국가 평균 중에서 제일 짧은 길이라는 것.

2.3. 왜곡의 전파

그 후 이 오해는 일본의 우익 사이트인 2채널은 물론, 각종 해외 언론사, 블로그, 포럼 게시판 등에 퍼질 대로 퍼져 2013년 현재 해외 인터넷 상에서는 한국 남성에 대한 상당히 강한 스테레오타입이 형성된 상태다. 최근 들어 일부 국내 언론사조차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이런 자료들 중 일부를 인용하기까지 해, 참으로 할 말을 잃을 수 밖에 없는 사태가 되고 말았다.

세계로 퍼진 예1
각 국가의 성기 크기를 콘돔에 대입시켜 놓았다. 물론 한국은 손환철 교수의 수치가 들어가 있고, 발기된 길이가 아니라는 건 명시되지 않았다. 왼쪽의 메뉴에서 참고 문헌(data source)을 확인해 보면 알 수 있지만 다른 나라들은 대부분 발기 시 (erect) 길이가 수록되어 있다. 네 번째 제일 작은 콘돔이 한국인의 크기를 표현하고 있다.
이 사이트의 또다른 문제점은 북한도 9.6센티미터로 명시해 놓았다는 것이다. 북한에서 시행된 조사 같은 건 없는데도 같은 민족이라는 이유로 남한측 손환철 교수의 자료를 대입해 놓은 것.

세계로 퍼진 예2
기묘한 형태의 인포그래픽으로 표현되어 있다. 물론 가장 짧은 기둥이 남한을 나타낸다.(...)

세계로 퍼진 예3
어번 딕셔너리라는 영어권 인터넷 용어를 정리하는 사이트다. Korean penis jet라는 표제어인데 번역하자면, 어느 비디오 게임의 펠 실버볼트라는 제트기가 다른 제트기들에 비해 크기가 현저히 작아, 마치 일반적인 크기의 성기에 한국인의 성기를 비교한 것과 비슷하다는 뜻에서 게임 내에서 별명으로 쓰이고 있다는 것이다. 신조어 형성에까지 쓰이고 있다.

세계로 퍼진 예4
성기 크기를 지도에 적용한 사례. 조회수가 2013년 현재 1400만 건에 육박한다. 역시 한국이 세계에서 제일 작은 것으로 되어 있다.

영국 인디펜던트지도 보도했다;; 사실 확인도 안 하고 너무하네.. 중간에 보면 '한국인들은 이의를 제기하겠지'라고 놀리는 부분도 있다. (well, critics in Korea라는 부분) 페이스북 및 트위터 공유 수 7000건

프랑스 뉴스 블로그 컨트롤 에프에 한국을 뜻하는 단어 Corée를 붙여넣고 찾아보자. 프랑스어를 읽지 못해도 숫자로 무슨 내용인지 알 수 있다. 댓글을 보면 '불쌍한 한국 남자들..(pauvres coréens), 오히려 한국 여자들이 더 불쌍하지(je dirais pauvres coréennes)' 등의 댓글이 추천을 받고 있다. 이로써 오해가 영어권에서만 퍼지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데일리메일도..
기사 하단의 하늘색 표를 보자. 댓글 542건.

2013년 6월에 쓰인 벨기에 신문 기사.
역시 한국은 9.7cm으로 꼴찌라고 쓰여 있다.

영어권 게시판 사이트
위의 인디펜던트지의 보도를 인용해 떠들고 있다. 한국 가서 xx 배우나 해야겠다, 그럼 한국 여자애랑 검열삭제하면 내꺼 커 보이겠네 등의 댓글이 달려 있다. 굳이 영어를 안 읽어도 사용된 짤방으로 어떤 분위기인지 알 수 있다.

스페인 이동통신사에서 운영하는 블로그 한국의 성 불만족에 대한 글로 중간에 문제의 수치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페이스북 좋아요 390건. 2013년 11월 작성. 다행히(?)도 댓글에 한국인과 결혼했다는 Annie라는 여자가 자기 남편은 그런 사이즈 아니라면서 변호해주고 있다.

왜소한 성기를 지닌 남성들의 고민 상담 게시판
Frank라는 게시판 이용자가 계속 '통계 자료들을 보면 한국 남자들이 세계에서 제일 작은 것으로 나오는데 그럼 한국 여자를 사귀면 좀 상황이 나아지지 않을까'라는 요지로 댓글을 달고 있다.

심지어 군인잡지맥심 태국판 2014년 7월호에도 한국이 가장 왜소하다고 쓰고 있다. 한류가 불타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수 없이 많다. 구글에서 penis size worldwide나 korean penis size로 검색해 보기만 해도 상황의 심각성(?)을 깨달을 수 있다. 또 검색해서 나오는 기사와 블로그 글들의 날짜를 보면 2013년 현재에 쓰인 글도 상당하다. 지금 이 순간에도 이 오해는 전세계에서 다양한 언어로 퍼지는 중이다. 고만해, 미친놈들아!
손환철을 죽입시다 손환철은 한국 남성들의 원수

이 블로그에서 영어한국어로 제대로 반박을 하고 있으나, 잘못된 크기 비교 글이 2003년부터 10년 동안 퍼진 반면, 반박 글은 2013년에 쓰여진 터라, 이 한국 남성들에 대한 불운한 오해가 언제쯤 풀릴 지는 미지수다.

이것은 손환철 교수의 잘못이 아니다. 손 교수의 논문에서는 분명히 발기 상태의(erected) 길이가 아닌 잡아 늘여뜨린(stretched) 길이임을 명시했다. 잘못은 성기 길이에 대한 자료를 만들면서 발기 길이인지 늘여뜨린 길이인지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자료를 수집한 사람에게 있다.

3. 참고

한국 남성의 실제 성기 크기에 대해서는 음경 항목을 참고할 것. 한국인 남성의 평균 성기 크기는 다른 아시아 국가 남성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서양인도 그렇게 엄청 크지 않다. 연구 결과에 따라 다르지만, 같거나 1-2cm 정도 차이인 경우도 있고, 많아도 2-3cm 정도의 차이다.

잡아늘여 잰 길이는 발기 길이와 비례하지만 일치하지는 않는다. 즉 잡아늘여 잰 길이가 긴 사람일수록 발기했을 때 길이가 길다고 유추할 수 있을 뿐이다. 이를 이용하여 발기 길이 측정이 곤란한 소아나 발기 유도가 힘든 성인 남성의 연구에서 늘여뜨린 길이를 참고자료로 사용한다. 음경 항목에 링크되어 있는 논문들을 보면, 한국 남성의 잡아늘여 잰 길이의 평균치는 발기한 길이의 평균치와 1~2cm가량 크거나 작다. (잡아늘인 길이가 더 길다니?) 이 사실은 음경을 가진 남자라면 누구나 지금 당장 줄자를 사용해 확인할 수 있다.물론 뒤에 누가 있는지는 확인해라

손철환 교수의 1999년도 연구에는 171명의 남성이 참가했지만, 그 중 15명은 발기를 하지 못했다. 그런 연유로 측정은 156명을 대상으로만 행해졌다. 고자라서 발기를 못 했다는 얘기가 아니라, 실험실이라는 제한된 환경, 그것도 남자 의사가 쳐다보는 뻘쭘한 상황이라 안심하세요 여긴 병원입니다 자! 발기를 하세요 완전히 발기가 되지 않은 경우다. 이런 피실험자는 측정하지 않고 결과에서 제외했다.
----
  • [1] 참고로 이 수치는 논문에 실린 9.6cm라는 수치를 단위 환산을 하여 3.78in가 된 후 반올림해 3.8in가 되었는데, 이걸 다시 센티미터로 변환하면서 나온 9.652cm를 올림해서 9.66cm로 만들어 버린 것...으로 추정된다.
  • [2] 이완된 음경을 잡아 늘린 길이. 발기된 길이와 상관관계가 있다.
  • [3] 2003년 논문 Studies on self-esteem of penile size in young Korean military men (젊은 한국 군인 남성의 음경 크기에 대한 자기 인식 연구)
  • [4] 발기된 음경의 휘어짐 때문에 짧아진 건 아니다. 손환철 논문에서는 자에 대고 음경을 눌러서 편 뒤에 그 길이를 측정했다. 굴곡문제로 생기는 오차는, 예를 들어 높이가 같은 원기둥이 두개 가 있는데, 한개만 배흘림 기둥 형태라고 생각해보자. 줄자는 곡면을 따라 길이를 측정하므로 배흘림 기둥의 높이가 더 높다고 측정되지만, 막대자를 이용하면 두 기둥의 높이가 같다고 측정될 것이다. 그렇다고 손환철 교수의 방법이 실제로 더 정확했는지는 알 수 없는 것이고, 암튼 측정방법에 대한 손환철 교수의 논리가 그랬다는 얘기다.
  • [5] 2003년도 논문 초록에 적힌 결론은 간단하지만, 1999년도 논문을 보면 이런 의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1999년도 논문 고찰 마지막 문단을 참고할 것.
  • [6] 영어권 최대 생물학, 의학 논문 정보 사이트
  • [7] 이 블로그 글에 따르면 그렇다.
  • [8] 이 블로그 글음경의 4.4번 항목 참고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