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설

주의. 성(性)적 내용이 포함된 문서입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는 성(性)적인 요소에 대한 직접·간접적인 언급 혹은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열람시 주의를 요하며, 원하지 않을 경우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Contents

1. 개요
1.1. 정식 출판물
1.2. 웹 창작물
2. 관련 항목
2.1. 기타
2.1.1. 카테고리

1. 개요

한 소. 야동 등과 같이 대표적인 도색매체이다. 사촌으로 에로 라이트 노벨이 있겠지만, 이 매체의 뜬금없음은 안 그래도 기승전결이 뜬금없는 에로라이트노벨을 훌쩍 능가한다. 일반적으로 성인소설과 동급이거나 그 안에 포함된다고 알려져있으나 성인소설이 합법적 경로를 통한것임에 비해 음지에 머물고 있다는 점에서 따로 생각하는 경우가 더 많다.
일본에서는 전통적인 야설은 관능소설(官能小說)이라고 부른다.[1] 기본적으로 남성 위주의 팬이 많은 야동보다 여성 위주의 팬이 많다.

최초의 상업적인 야설로 구분할 수 있었던 소설들은 주로 프랑스 혁명기에 쓰여졌다. 귀족이나 왕족을 깎아 내리고, 학문에 대한 흥미를 고취 시키기 위한 것으로[2], 주 등장인물은 마리 앙투아네트였다고 한다. 왕녀는 예나 지금이나 사랑받는(…) 소재였나 보다. 저런 야설을 실제라고 착각한 사람도 꽤 많았다고 하며 출판하다 보니 돈벌이가 좋아 혁명가에서 야설작가로 변모한 사람도 있다 카더라. 사실이라면 유명한 포르노소설 출판사 이름이 뜬금없이 프랑스 서원인 이유도 납득이 간다.

야사, 야동, 야겜 등 다른 요소가 과학의 발전과 그 맥락을 같이 했다면 이 야설은 오랜 옛날부터 유구한 전통을 자랑해왔다. 목적은 당연히 배출용(?). 하지만 주 소비층이 요즘엔 시각적 자료에 의존하고 상상력이 갈수록 떨어져가는 경향인지라 쇠퇴 일로를 밟는 매체. 하지만 간편하게 제조-유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명맥이 끊어지지는 않을 듯 하다. 그리고 오히려 야설을 더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실제보다 상상이 더 나을 수도 있기에 그렇다. 애초에 상상을 하면 완벽한 이상형의 얼굴이 상상이 되는만큼 이쪽이 더 몰입도가 높다고. 때문에 어설프게 일러스트를 추가했다가 오히려 망하기도 한다고 한다. 단 쥬브나일 포르노는 삽화를 떼놓으면 매력(...)이 반감된다는 의견도 있다.

한국 역사에서는 성적으로 개방되어 있던 고려시대 뿐만 아니라 조선시대에도 '염정소설'이라는 이름으로 팔리고 있었다. 현재 전해지는 춘향전만해도 성애 묘사가 노골적이니, 전해지지 않은 소설들의 묘사들은 어땠을지 능히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3] 흥미로운건 이런 염정소설의 주 구매층 중 하나가 사대부 집안의 부인들이었다고 한다.동인녀의 시초를 여기서 엿볼 수 있다.

빨리 중요한 장면(…)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에 대체로 인과관계는 엉터리이며 기승전결도 엉망이다. 하지만 여기에도 어느 날 나는 친구 집엘 놀러갔는데…로 대표되는, 나름대로의 정형화된 틀이 있다.

하지만 잘 쓰는 인간은 잘 쓴다. 사실 사람들이 시각적인 요소가 제공되는 야동,망가 등을 두고 야설을 읽는 이유 중 하나가 상상력이라는 요소때문인데, 잘쓴 야설들은 이런 상상력을 자극하기 때문에 의미가 있다. 시작하자마자 갑자기 밑도 끝도 없이 거사를 치루는 소설을 볼 바에야 야동을 보지 뭐하러 소설을 보겠는가. 소설 안에서의 매력적인 여성인물이 넘어올 듯 안 넘어올듯 하다가 결국 여러가지 고난을 거쳐서 거사를 치룰 때의 카타르시스는 야동이나 망가등에서는 느낄 수 없는 쾌락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이런 느낌을 받으려면 독자가 충분히 감정이입할 수 있도록 개연성 뿐만 아니라 평소에 안 쓰는 단어를 적절하게 구사(…)할 수 있는 필력도 갖춰야 한다. 이거 누가 썼어

가끔 이런 야설들 중에서도 순문학에 가까운 것이 있는 반면에 순문학에서도 야설뺨치는, 아예 노골적인 성묘사도 나오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데카메론'이나 채털리 부인의 사랑같은 소설에서 노골적 성묘사가 나온다고 이를 '야설'이라 하지 않듯이, 기실 순문학 논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심지어는 웬만한 성인 지정 등급 매체의 기준을 훨씬 뛰어넘는 소돔 120일 같은 것도 야설이니 문학이니 논쟁이 될 정도.세우려고 보면 야설 보다가 서면 문학

세상에는 무수한 야설이 존재하나, 출판사를 통해 정식으로 ISBN코드를 받은 정식 출판물이거나 성인물의 등재조건을 만족하는 작품들을 제외하면 작성금지.열도 쪽에도 관련 연재 사이트들이 많지만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알아서 찾아보자

1.1. 정식 출판물

선정성을 이유로 19세 미만 구독불가 딱지가 붙은 소설이 여기에 해당.

  • 금병매 - 수호지에로 동인지격인 야설인데, 중국사대기서중 하나로 손꼽힐 정도로 잘 쓰여진 작품.
  • 반노 - 염재만의 소설. 최초로 음란물로서 법정에 회부된 소설로, 변강쇠와 옹녀같은 두 남녀가 부부가 돼 정욕을 불사르다 남편이 헛된 애욕에서 눈을 뜨고 아내곁을 떠난다는 줄거리. 1심에서 벌금 3만원형을 받았다. 작가는 이에 불복, 항소해 7년만에 무죄판결을 얻어냈다.
  • 사라 시리즈 - 마광수의 소설. 이 중 첫번째 작품인 '즐거운 사라'는 선정성 때문에 지금까지도 금지서적이 되어 있다. 2011년 후속작에 해당하는 '돌아온 사라'가 발간되었다.
  • 오탁의 공주 - 판타지 갤러리/출신작가인 말종메론(모베)가 쓴 한국산 야설. 원래 소설 사이트 조아라에서 연재하다 연중된 작품이지만 2015년 전자책으로 출간되었다. 삽화가 있기 때문에 에로 라이트 노벨로 보일수도 있을듯. 일러스트레이터는 레니안.
    내용은 오빠를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귀족 소녀 아에사 드 미노타가 인큐버스 검사, 엘프 여자 성기사, 미소년 노예, 로리 드래곤, 검의 정령 등과 함께 모험한다는 이야기.
  • 옥보단 - 영화가 많이 알려져 있지만, 원작은 고전 야설.
  • 요마록 - 키쿠치 히데유키의 퇴마물. 1995년, 국내에서 정식으로 출간. 납치 감금, 강간과 집단 섹스는 기본이고 인간과 요마 또는 인간과 동물과의 수간에 심지어는 인간과 식물과의 섹스까지 나오는 작품이 국내의 엄격한 심의를 어떻게 통과했는지는 미스테리. 당시 서점에 가면 인기있던 퇴마물 퇴마록 옆에 진열돼있기도 했다. 뒤늦게 문제가 되자 판금조치 받고 전부 회수되어 불쏘시개가 되었지만, 텍스트 파일은 물론 책 자체가 남아있는 곳도 드물지만 존재한다!!! 다만 번역 상태는 매우 좋지 않아서 책을 읽어도 대부분의 내용이 뭔 소린지 알 수 없다.(…)
  •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시리즈# - 여성대상 로맨스 소설, 할리퀸 장르애 포함되는 야설. 원래 할리퀸 장르들이 성적 묘사가 많았다지만 이 소설이 대박을 친 이유는 좀 더 하드코어한 신데렐라 컴플렉스+BDSM을 다루기 때문이다. '엄마들을 위한 포르노'라는 평가와 함께 미국, 영국 등에서 베스트셀러 1위를 했다. 참고로 이미 한국에서도 여성대상 로맨스 소설이라도 강간, 윤간, 얀데레, 수위 높은 성묘사 등등 야설스러운 묘사가 주요 읽을거리 그리고 2015년 마침내 영화화되었다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 스칼렛노블, 코르셋노블, 앨리스노블 등 여성향 에로 라이트 노벨 - 수위는 그레이~ 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정도.

1.2. 웹 창작물

수위소설이라고도 불린다. 앞에서 설명한 창작과 유통의 간편성 때문에 대한민국에서도 VT통신 초창기부터 다량으로 생성, 배포되었다. 그래서 현재 웹상에서 불법 유통되고 있는 파일의 제작일시를 보면 80년대 후반으로 되어있는 것도 상당수 있다. 흠좀무.

ISBN없는 성인물은 등재 불가인 위키 기본 방침으로 인하여 항목 독립 작성은 금지합니다.

2.1. 기타

  • 대한민국의 경우, 인터넷 야설은 등장 초기부터 국가기관의 지속적인 단속을 받고 있으며, 야설로 흥한 성인사이트인 소라넷과 18성 등을 비롯하여 다수의 웹 사이트가 당국의 철퇴를 맞고 심해 속으로 사라졌다. 그러나 시각적으로 한 눈에 들어오는 야동이나 야사와는 달리 일단 글을 읽어봐야 그게 야설인지 아닌지를 알 수 가 있다는 점과, 단순히 성애 관한 간접적인 느낌을 묘사하는 것인지 아니면 막말로 대놓고 찔러대는 성행위를 배설하는 것인지는 수위의 표현 정도와 기본적인 배경 밑 인물간의 관계를 어떻게 풀어나가는지. 사건이나 갈등을 교묘하게 조절하여 자극의 완극을 잘 조절하는지... 여러가지를 잘 포함하고 다듬어 내느냐에 따라 단순한 야설인지 아니면 그저 관능적인 요소를 가진 산문인지 어느정도 내용을 보기 전까지는 빠르게 구분 하기 어렵기 때문에 지금 이 시간에도 적지 않은 한국어 웹 사이트에는 야설이 돌아다니고 있다. 물론 자세한 내용과 주소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 제대로 된 성인용 소설에 대한 수요 자체는 늘 있어왔지만, 국가의 판단은 그저 막무가내로 금지로 일관하는 것으로 그치고 있기 때문에 다른 성인물에 대한 취급도 마찬가지겠지만, 기본적인 법령이 사라지고 확실한 기준을 내세우지 않는 이상. 음성적인 시장만 활성화 되어갈 뿐인데 실제로도 물밑에서 이뤄지는 성인물에 대한 여러가지는 상당히 어둡다.(...) 야설의 경우 다른 성인물이 어느정도의 용량이 있어 크게 퍼지는 데 시간이 걸리는 것과 달리 용량이 워낙 적다 보니 퍼지는 건 한순간이고 문자 매체에 의한 성인물의 표현은 다른 것과 다른 만큼 그에 따른 취향의 차이가 들어가기에 인터넷 초창기 이후로도 여전히 선호되고 있다...
  •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는 "야한 연애 소설"이라는 제목이 들어가는 소설 시리즈가 존재한다. 하지만 하나같이 모두 중요한 장면에서 내용이 끊긴다. 자세한 내용은 항목 참조.
  • 야설에서 중요한 단어 몇 개만 바꾸면 개그가 된다. #1, #2, #3 거꾸로, 멀쩡한 문장에서 중요한 단어 몇 개만 가리면 야설이 된다.[4]
  • 정말로 여담이지만, 임연 이양연의 시 중에 제목이 '야설'인 한시가 있다. 물론 야한 내용은 아니고, 밤에 내린 눈을 소재로 선구자적 모습을 드러낸 시. 백범 김구 선생이 가장 좋아한 시로 유명하다.

2.1.1. 카테고리

사회적제약이 심한 한국과는 달리 해외에선 이미 오랜시간 축적되고 다양하게 발전되어 온 것을 볼 수 있다.

  • Anal Story (특정신체과 관련)
  • BDSM Story
  • Celebrities Story (유명인들 소재)
  • Chain Stories Story (공동집필)
  • Erotic Couplings Story
  • Erotic Horror Story (공포 소재)
  • Exhibitionist & Voyeur Story (훔쳐보기)
  • Fetish Story
  • First Time Story (첫경험)
  • Gay Male Story
  • Group Sex Story
  • How To Story (학습식 설명)
  • Humor & Satire Story (유머러스한 소재)
  • Incest/Taboo Story (근친 / 타부 소재)
  • Lesbian Sex Story
  • Loving Wives Story (아내)
  • Mature Story (성숙한 상대)
  • Mind Control Story (최면, 마인드콘트롤)
  • NonConsent/Reluctance (비동의, 반강제)
  • NonHuman Story (사람이 대상이 아님)
  • Sci-Fi & Fantasy Story (공상과학, 판타지)
  • Toys & Masturbation Story (사람이 아닌 물건과 기구)
  • Transsexuals & Crossdressers (성 변환 또는 그와 유사한)
----
  • [1] 단 관능소설은 단순한 야설이 아니라 완성도있는 작품으로, 대형출판사에서 떳떳이 일반대중 상대로 판매한다. 전문 포르노 소설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 [2] 읽을라면 일단 글을 알아야 하니까...
  • [3] 참고로 모든 염정 소설에서 그런 19딱지가 붙을만한 자극적인 성적 묘사가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인귀교환이나 죽음을 초월한 남녀간의 사랑 등을 다룬 서정적이고 낭만적인 작품들도 많다.
  • [4] 비슷한 예로, 풀 메탈 패닉에서 사가라 소스케가 쓴 학교 안내문을 도저히 그대로 쓸 수 없어서, '평범한 학교 안내문'에는 들어가지 않을 단어들을 가리니 음란성 대폭발의 문장이 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