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퇴

Contents

1. 물러남. 撤退
2. 오랜 역사를 가진 냉병기 중 하나. 鐵槌
3. 1과 2가 혼합된 축구용어

1. 물러남. 撤退

거둘 철(撤), 물러날 퇴(退)로 구성된 낱말.

어느 곳에서 물러남. 후퇴나 철수와 비슷한 말이다. 주로 군사용어로 쓰인다. 현대 한국어에서는 앞의 두 낱말에 비해 거의 쓰이지 않지만, 현대 일본어에서는 비교적 자주 사용되고 있다. 번역에서 그대로 사용하면 직역투로 보이기 쉽기 때문에 '물러나기' 등으로 순화한다.

2. 오랜 역사를 가진 냉병기 중 하나. 鐵槌



1405.jpg
[JPG image (38.84 KB)]

조선시대의 철퇴들. 위쪽 철퇴는 궁궐의 호위무사들이 사용했던 은입사철퇴며, 아래쪽은 금립과(金立瓜)[1]라는 의장용 철퇴다. 우리말로는 '패라올'이라 불렀다고 한다. 색깔이 금색이고 참외 모양의 머리가 서 있기에 금립과라고 한다. 머리를 은색으로 칠한 것은 은립과, 머리가 옆으로 뉘여져 있는 것은 색깔에 따라 금횡과(金橫瓜)/은횡과(銀橫瓜)라고 한다. 의장용이기에 머리까지 나무로 만들기도 한다.[2]참조

병장기의 하나. 끝이 둥그렇거나 울퉁불퉁하게 무게추 역할을 하는, 한손으로 휘두를 수 있는 쇠몽둥이(혹은 헤드만 쇠로 만들기도)로 적을 쳐 죽이는 데 썼다. ≒철추(鐵椎).
구조가 간단하고, 만들기 쉽고, 사용법도 직관적이며, 위력도 훌륭하기 때문에 세계 여러 지역에서 두루 등장하는 무기.
특히 강철로 만든 철퇴는 갑옷을 파괴할 수 있을 만큼 강해서 중세 전쟁에서 도끼와 함께 중요한 위치를 차지했었다.

철퇴는 역사적으로 곤봉의 타격력을 강화하는 형태로 시작했다. 금속을 다루기 이전부터 주먹돌이나 수석을 매달아서 사용했으므로 돌도끼와 비슷한 연원을 지니고 있다. 고대 이집트나 인도, 페르시아 등에서 널리 사용했는데, 의외로 로마 계열에서는 그다지 환영받지 못한 편인듯. 군단병들은 갑옷도 튼실했고, 필룸글라디우스 위주의 밀집대형을 사용했으니 휘두르는 공간이 필요한 철퇴를 꺼려한 모양이다.

베는 칼날에 저항력이 있는 사슬 갑옷이 일반화된 중세 유럽 전장에서는 이후 사실상 검(아밍 소드)은 서서히 쇠퇴해 가고 철퇴나 도끼가 근접전의 중심이 되는데[3], 12세기 쯤부터 단순한 쇳덩어리 머리가 아닌 여러장의 철편을 부착해서 만든 플랜지드 메이스(Flanged Mace)가 유행한다. [4]


이런 형태는 타격 면적이 좁아서 큰 압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사슬 갑옷을 관통해서 타격을 먹이고, 튼튼한 판금에 대해서도 찌그러트리거나 꿰뚫을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조선 시대에는 암살이나 반역용으로 많이 사용했는데 우선 칼에 비해 길이가 짧아 숨기기 쉽고, 사용이 쉬워 쉽게 반란군을 숙달시키는데 유용했기 때문이다 대표적으로 고려 말에 정몽주, 조선 단종 때 김종서 암살시도때 철퇴가 이용되었다.[5]이씨왕조 쿠데타용 최종병기. 유명한 야사(野史)에서 태조 이성계는 아들이 보낸 함흥차사를 죽이는 데 직접 사용하려 했다. 나중에 태종에게 옥새를 넘겨주었을 때, 하륜의 충고대로 태종이 직접 술을 올리지 않고 내시를 통해 술잔을 올리자, "이게 하늘의 뜻이로구나"라 하면서 소매에 숨기고 있던 철퇴를 바닥에 던져버렸다. 태종은 암살자객에게 찔러죽이지 말고 철퇴로 머리 깨뜨려서 죽이라고 칼 대신 철퇴를 주었다. 흠좀무.아버지에게 배웠나 보다 동서양 모두 철퇴의 위력에 관심을 가져서 철퇴의 위력과 파괴력,실전성을 시험해보았다.

타임워프를 대비해 첨언하자면 철퇴를 다룰 때는, 막대기나 검으로 때릴 때와는 달리, 어깨와 팔꿈치를 먼저 휘두르고 하완부와 팔목, 철퇴의 막대, 그리고 추에 이르는 길이를 살려 마치 채찍이 날아가듯 후려치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같은 힘으로 휘두르더라도 종말속도는 더 빨라지고, 무게x속도는 즉 타격력으로 이어지므로 적을 효과적으로 때려눕힐 수가 있다. 물론 타격과 타격 간의 간격이 길어지고, 다시 자세를 잡는 것도 힘들어지지만 그냥 휘둘렀을 때에도 철퇴가 빗나갔다는 것은 이미 큰 약점을 보인 것이기 때문에 별 의미 없다. 일격필살의 기세로 휘둘러야 한다. 야구에서 가장 공의 힘이 좋고 구속이 빠른 오버핸드 투수들이 포수에게 공을 던질 때 팔을 어떻게 휘두르는지 잘 살펴보자. 비슷한 메커니즘이라 채찍처럼 팔꿈치가 먼저 몸 앞으로 나온 뒤 팔이 자연스럽게 회전하며 내리찍는 느낌이다.

보통 한국에서 철퇴라고 하면 가시가 달린 둥근 철퇴머리가 줄이나 사슬로 자루와 연결된 무기, 그러니까 플레일(flail)을 생각하는데 원래는 몽둥이형 무기를 부르는 게 맞다. 플레일은 정식 한국명칭이 없어서 편의상 철퇴로 불리게 된 듯 한데 오히려 메이스를 제쳐버린 듯. 플레일은 철구, 철추, 도리깨[6] 등으로 부르면 된다. 참고로 철퇴머리에 뾰족한 가시가 많이 튀어난 아종은 모닝스타(morning star)라고 부른다.


플레일. 중세의 플레일은 대부분 모닝스타형 머리를 달았으며 머리가 두 개 이상 달린것도 흔했다.

3. 1과 2가 혼합된 축구용어



2011 시즌부터 설기현, 이근호등을 앞세운 선수비 후역습의 강력한 실리축구로 2011 K리그를 준우승을 하고 2012시즌 AFC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한 울산 현대 축구단을 지휘했던 김호곤 감독의 전술을 말한다. 원래는 비하적인 의미였지만, 좋은 성적을 내면서 자연스럽게 긍정적인 의미로 바뀌었다.

투박하지만, 강력한 철퇴(2번 의미)같은 골을 먹인 뒤 철퇴(1번 의미)하여 승리를 따내는 모습이 여러모로 1, 2번 항목의 복합적인 의미를 갖는다.
----
  • [1] 차폭(車幅)이라고도 한다.*
  • [2] 실제로 전쟁터에서 휘두를 목적으로 만든 것이 아니고, 무엇보다 재질에 대한 제한도 없는데다 의례시 이걸 들고 행진하거나 한참 서 있어야 하는데 금속제라면 힘든 게 당연지사. 물론 자비없이 전체 금속으로 만든 유물도 존재한다. 작은 거라면 버틸 만 하지만 큰 거라면, 의례도 근성이다? 조선시대 가혹행위--
  • [3] 다만 검을 최대한 무겁게 만들어 파괴력을 극대화한 대검. 소위 투 핸디드 소드의 경우는 이야기가 좀 달라서 이 시기에도 쓰였다. 안 쓰게 된 건 롱소드다.
  • [4] 플랜지드 메이스 형태 자체는 고대에도 존재했다.
  • [5] 정몽주는 죽었고, 김종서는 철퇴를 맞고 의식을 잃었지만 죽지는 않았다. 그러나 결국에는 발각되어 살해당했다.
  • [6] 탈곡용으로 쓰이는 그 농기구 맞다. 플레일 역시 도리깨와 똑같은 원리의 탈곡기가 무기로 발전한 것이기 때문에 도리깨라고 하면 적절한 번역명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