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프리콘 슈라

프로필
나이 23세
생일 1월 12일 (염소자리)
신장 186cm
체중 83kg
혈액형 B형
출신지 스페인
수행지 스페인 피레네 산맥
수호궁 마갈궁

Contents

1. 소개
2. 기타 창작물
2.1. SAINT SEIYA LEGEND OF SANCTUARY
2.2. EPISODE.G의 슈라

1. 소개

세인트 세이야의 등장인물. 성우는 TV애니메이션 판에서 故 토타니 코지, OVA에서 쿠사오 타케시, 극장판 Legend of Sanctuary에서는 카와다 신지 한국판은 김정호.

마갈궁(磨羯宮)을 지키는 골드 세인트. 자만심이 강하며 교황의 명으로 반역자 아이올로스를 추격해 죽였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실은 아이올로스도 그때는 완전히 죽지 않았고 그가 데리고 있던 아테나에게는 손도 대지 못했다.[1]

데스마스크, 아프로디테와 함께 교황이 진짜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었고[2][3] 초반에는 악역 분위기를 풍기며 시류와 싸우면서 천천히 괴롭히는 악당 같은 면모를 보여줬으나 여산항룡패를 맞고 우주의 먼지가 되어 죽는다. 하지만 죽기 전에 죄를 뉘우치고[4] 시류에게 자신의 크로스를 입혀 살리고 자신의 엑스칼리버를 전수해 줘서 시류도 포세이돈편 이후부터 엑스칼리버를 쓰게 되었다.

골드세인트에서도 간지를 뽐내고 인기도 좋은 편이지만 눈매가 더러운지라 데스마스크와 나란히 서 있으면 마피아 내지는 야쿠자로 보일 거라는 평을 받는다. 특히 슈라는 악당 특유의 썩소도 지어서 이미지가 안 좋았을 거라는 걱정이 든다 그나마 같이 눈매가 더러운 엘시드는 비열한 표정을 안지어서 더 그런 생각이 든다카프리콘의 전통인지 그나마 넥디의 이조우는 눈을 감은 형상이지만 로캔에서는 특히 두드러진다. 마니골드와 엘시드 둘 다 눈매가 사납기는 한데 특히 엘시드가 하는 행동이나 성격 등의 이유로 더 눈에 띄는 편이다. 호탕한 형님 스타일과 화나면 무서운 잘 웃지 않는 과묵한 스타일이니 당연하지

필살기는 엑스칼리버 / 점핑스톤[5]

2. 기타 창작물

TV 애니메이션 판에서는 원작과는 약간 바뀐 설정으로 등장하는데, 아테나에 대한 충성심이 가장 높다는 설정이 붙어 브론즈세인트들이 지키는 키도 사오리를 가짜 아테나라 보고 시류에게 맹공을 퍼부었지만 원작에서 없던 오른팔이 다치는 수모를 당하고 여산항룡패에 날아가면서 키도 사오리가 진짜 아테나이자 자기가 아이올로스를 쓰러뜨렸을 때 그가 데리고 있던 아기였다는 사실에 큰 충격을 받고 자신의 죄를 뉘우치며 시류에게 카프리콘의 성의를 입히고 자신은 우주의 먼지가 되어 사라졌다. TV 애니메이션 초반의 교황에 대한 꼬인 설정으로 인해 대체된 설정으로 보이는데 이게 다 아레스 때문이다.[6]

하데스 편에서 하데스에게 충성을 바치는 대가로 12시간 한정으로 부활해 스펙터로서 아테나의 목을 노리는데, 실은 그건 시온을 따라 아테나의 성의를 부활시키고 아테나를 명계로 보내기 위한 위장이었을 뿐 정말은 아테나에 대한 충성심과 정의감은 건재했다. 이후 아테나의 ‘시신’을 들고 판도라를 찾아가서 하데스에게 안내하라고 협박하지만 하필 그때 몸의 시한 12시간이 다 되는 바람에 몸에서 힘이 빠져 판도라도 놓치고 자코한테 두드려 맞는 수모를 겪는다. 그때 도착한 브론즈세인트들 덕에 진짜 굴욕은 면했으나 곧 아침햇살 속에 소멸한다. 이후 비탄의 벽을 무너뜨리기 위해 부활해 12명의 골드세인트들과 함께 비탄의 벽을 무너뜨리고 다시 죽는다.

극장판 천계편에서는 신에게 반역했다는 이유로 다른 열두 골드 세인트+시온과 함께 봉인당해 석상이 되고 만다.

본편과는 별 상관이 없는 세 번째 극장판 진홍의 소년 전설에서는 태양신 아벨[7]의 힘으로 인해 부활했으나 아벨이 아테나를 죽이자 카뮤와 함께 아벨에게 대항하다가 바로 코로나 세인트 3인방의 협공에 빛의 속도로 리타이어당했다.

2.1. SAINT SEIYA LEGEND OF SANCTUARY

막강한 전투력과 드높은 충성심을 가진 산양좌의 성투사. 가짜 교황에게 속아 아이올로스를 추격하고 치명상을 입혔다. 이 때 사가까지 자신이 처리했다는 대사가 있는 걸로 봐선 본작의 사가는 자신의 신분을 더 확실히 감추기 위해 아이올로스와 함께 살해당한다는 시나리오를 짠 듯. 그 뒤로 계속 가짜 교황에게 속아 키도 사오리를 가짜 여신으로 굳게 믿고 청동들과 싸우는 등 원작 코믹스보다 애니메이션판의 슈라에 가까운 캐릭터. 마갈궁을 비우고 무인궁인 인마궁으로 건너와 미로와 함께 세이야, 슌을 상대하는데 슌을 순식간에 쓰러뜨려 벽에 꽂아놓고 나름대로 미로와 치고받고 격투를 벌이는 세이야를 보며 여유롭게 실력을 평가한다. 몸을 추스려 일어난 슌이 아테나를 지키겠다는 걸 비웃으며 엑스칼리버를 발동해 끝장내려는 순간, 슌의 초필살기 형님소환으로 나타난 피닉스 일휘와 싸우게 되는데 '슌의 위기+슌을 비웃음+일휘의 터프한 도발+와줬구나 형'의 필승 트리거를 맞아 미로에게 절대 나서지 말라는 여유를 부리며 봉익천상 한방에 날아갈 악역의 필패 조건을 모두 달성시키지만...

둘의 격투 시작 후 미로가 세이야를 바르는 장면으로 넘어가는데 그 대결이 끝났을 때 일휘의 배에 소우주도 실리지 않은 원펀치를 꽂으며 일휘를 문자 그대로 떡실신시켰다(...) 그나마 혜성권에 스치며 헬멧에 금이 가고 어느 정도 세이야의 투지와 실력을 인정하는 듯한 미로와는 달리 슈라의 피니시 대사는 "귀찮게 굴긴. 더는 일어날 힘도 없겠지"(...) 심지어 옆에 슌도 같이 기절해 있는 걸 봐선 도와주겠다고 나서다가 형제가 세트로 손도 못 대고 두들겨 맞은 듯. 그대로 코웃음을 치며 가짜 아테나를 죽이러 가자는데 인마궁의 벽에 금이 가고 아이올로스의 유서가 드러나며, 샤카와 아이올리아가 타이밍 좋게 나타나 모든 사정을 설명해 주어 자신이 속았다는 걸 깨닫고 미로와 함께 아군으로 돌아선다. 실신해서 축 늘어진 일휘-슌 형제를 옆구리에 하나씩 끼고 어정어정 걸어오며 뭐가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는 장면이 백미. 참고로 슈라와의 대결은 일휘-슌 형제의의 본작 유일한 제대로 된 격투씬인데 이걸 퍼펙트로 발라 버려 분량을 멸망시키고 말았기에 팬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특히 일휘는 이 장면이 아니면 거의 출연 자체가 없는데도 굴욕만 당했으니(...)
이후 다른 황금성투사들과 함께 사가가 부활시킨 거대 석상과 맞서 싸우는데 우렁찬 기합과 함께 수십 미터 길이에 달하는 엑스칼리버를 발검해 거대 석상을 두동강내는 마무리 역할. 원작과는 달리 생존조다. 원작의 12궁 돌파편 사망조 중 유일하게 생존조로 넘어갔고 전투력도 엄청나게 강하게 묘사되니 나름대로 본작의 큰 수혜자. 필살기는 엑스칼리버인데 상기했다시피 칼날처럼 날카로운 수도가 아니라 그냥 소우주로 이루어진 빛의 칼날이 나온다.

2.2. EPISODE.G의 슈라

모든 것을 베어버리는 수도를 쓰는 골드 세인트. 아이올로스를 역적으로 처단하지만 그를 위대한 전사로서 존경하며 아이올로스를 대신하여 아테나를 지키는 것을 다짐하고 있다. 아이올로스와 마지막으로 대치했을 때의 모습때문에 아이올로스의 역적 취급에 의문을 가졌으며 교황에게 그 진의를 찾기 위해서 알현한다.

그러다가 허를 찔려 사가의 불완전한 환롱마황권에 의해 세뇌당하며 그 부작용으로 전투 중에 악귀화하게 되지만 갑자기 나타난 사가의 선한 마음에 의해 악귀 상태가 해제되어 코스모가 정화되었으며 티탄 신족성한의 크레이오스를 물리치는데 성공한다. 나중에 아이올리아의 원군으로써 최종 결전의 땅으로 가게 된다.

후속작 에피소드 G.A.에서도 등장해 비르고가 된 '미래의 슌'과 대면한다. 그 후 교토에서 검투사(글래디에이터)의 일원인 '랜슬롯'과 조우하여 격전을 벌여 결국 격퇴시켰다.

14화에서는 요코하마에서 소우주를 느끼고 찾아간 창고에서 적과 전투 중이던 시류와도 만난다. 슈라는 시류에게서 자신과 똑같은 성검의 기운을 느낀다. 당연하지, 본인 것인데... 그리고 부활한 적을 엑스칼리버로 처치하는 시류를 보고 "나의 성검을 계승하는 자"라는 걸 직감한다. (본편에서 엑스칼리버를 물려준 걸 이렇게 연결시킨 건가...) 시류의 검격을 보고 '드래곤 슬레이어'(...응?)라고 얘기하기도. 어떻게 슈라의 검을 계승했는지를 털어놓으려는 시류의 말을 가로막고는 평행우주의 가능성을 언급한 뒤 여신이 내린 사명을 완수할 따름이라고 밝힌 직후, 새로이 나타난 '성창'을 사용하는 적과 조우하게 된다.

필살기는 엑스칼리버 / 점핑스톤.

----
  • [1] EPISODE.G에서 밝혀진것에 따르면 슈라와 성역의 병사들은 아이올로스를 죽일 생각따윈 하지도 않았고 아이올로스가 안고있는 아테나를 구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었으며 진짜로 아이올로스가 모반을 꾸몄는지 의심했다.
  • [2] 에피소드G 13화에서 교황이 가짜라는 것을 알게된다.
  • [3] 비르고 샤카는 눈치는 채고 있었지만 교황이 악이 아니라 생각해 방치했다.
  • [4] 예전에는 아이올로스를 죽인 것에 죄책감을 느끼고 있었으며(당시 아이올로스는 일방적으로 공격당하면서도 여신 보호에만 치중한 채 전혀 상대들에게 치명상을 입히지 않았다. 아이올로스는 상대들을 죽일생각이 없었다.) 아이올로스를 대신하려고 할 정도로 정의로운 성격이었지만 에피소드G에서 일어난 사건 때문에 악역처럼 변한 것이었다. 시류와의 싸움을 통해 본래의 성격으로 돌아왔다고 봐야할 듯하다.
  • [5] 엑스칼리버가 시류에게 전승되면서 그야말로 슈라의 상징이 되었기에 반대급부로 잊혀지는 기술. 발을 상대의 겨드랑이에 넣어 점프하면서 집어던지는 모션 자체가 추하기도 하고 임팩트도 없고(...) 그런데 PS3 대전액션게임인 세인트 세이야 브레이브 솔저스에선 카프리콘 슈라의 컷신 빅뱅 어택이 점핑 스톤이다(…). 서플리스 슈라가 엑스칼리버를 빅뱅 어택으로 사용하긴 하지만. 로스트 캔버스의 엘시드의 점핑 스톤은 그냥 코스모를 담은 발차기 한 방인 바람에 슈라의 점핑 스톤의 이미지가 더 안 좋아졌다.
  • [6] 초반에 교황의 동생이라는 아레스 교황의 등장으로 인해 교황의 정체에 대한 설정이 꼬이면서 데스마스크, 슈라, 아프로디테는 교황의 정체에 대해 모른다.
  • [7] 본편과 연계되는 다섯 번째 극장판 천계편의 태양신 아폴론과는 별 상관없는 인물일수도 있다. 페보스 아벨이 아폴론의 다른 이름이니 연관이 있겠지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Supported by Veda

엔하위키 미러는 리그베다 위키의 컨텐츠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사이트입니다. (자세히 알아보기)